코로나 기원 밝혀질까…中, 우한서 채취한 혈액 샘플 검사 착수

한지혜 기자2021-10-13 15:33:00
공유하기 닫기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을 밝히기 위해 우한에서 채취한 혈액 샘플 수천 개를 검사할 준비에 착수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CNN은 중국이 우한시 혈액은행에 있는 혈액 샘플 수천 개를 검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샘플은 2019년 코로나19가 처음으로 인간을 감염시킨 것으로 추정되는 우한시의 혈액 센터에 보관돼 있었다고 한다. 현재 보관 중인 샘플은 20만 개에 이른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관계자는 CNN과 인터뷰에서 “현재 검사 준비가 진행 중”이라며 “(혈액 샘플 보관 기간인) 2년 기한에 도달하면 검사가 실시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조사위원회는 해당 샘플을 두고 코로나19가 언제, 어디서 인간에게 처음 침투했는지 밝히는 데 결정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목한 바 있다. 일부 전문가들도 같은 목소리를 냈다.

밴더빌트대 의료센터의 윌리엄 샤프너 교수는 “이 샘플들은 누가 처음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어디서 감염됐는지, 나이와 직업을 나타낼 수 있다”고 말했다.

모린 밀러 컬럼비아대 전염병학 교수도 “혈액 샘플은 절대적으로 중요한 단서들을 포함하고 있을 것”이라며 외국 전문가들이 이 과정을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허용해 줄 것을 중국 당국에 촉구했다.

한편 WHO 조사팀인 량완녠 단장은 우한에서 코로나19가 최초 보고된 것은 12월 8일이지만 “우리 연구와 중국 과학자들의 관련 연구 논문에 따르면 이전에 발생한 다른 사례가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카톡에서 소다 채널 추가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