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에서 갑자기 출산한 女 “임신 몰랐는데…”

조유경 기자2021-05-03 21:30:00
공유하기 닫기

(왼쪽부터)라비이나 트위터, 에단 페이스북

자신이 임신한 줄도 몰랐던 한 여성이 비행기 안에서 출산해 화제가 됐다.

2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에서는 미국 유타주에 사는 라비니아 씨는 솔트레이크에서 호놀룰루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출산을 했다. 심지어 라비니아 씨는 자신이 임신을 한 지도 몰랐다.

라비니아 씨는 지난주 수요일 가족과 함께 하와이로 가는 도중 갑자기 진통이 시작됐다. 승무원은 인터폰으로 승객 중 의료진이 있는지 찾았고 비행기에 탑승하고 있던 몇몇 의사들과 간호사들이 라비니아 씨의 분만을 도왔다.

의료진 중의 한 명인 라니 씨는 페이스북에 “우리는 비행기 화장실 안에서, 그것도 바다 한 가운데서 26~27주가 된 아기를 받았다”라며 “아기와 엄마가 잘 해냈다”라고 말했다.

라니 씨는 이어 “신이 함께하신 게 분명하다”라고 덧붙였다.

라비니아 씨의 출산 소식은 함께 비행기를 타고 있던 승객이 소셜미디어인 ‘틱톡’으로 이 사실을 알리며 미국 전역으로 퍼졌다. 이날 같은 비행기에 타고 있던 승객들은 여성의 출산을 축하하며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라비니아 씨와 아기는 호놀룰루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병원으로 이송됐고 두 사람은 건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기 아빠인 에단 씨는 페이스북에 태어난 아기 사진을 올리며 아내의 출산을 도와준 의료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했다. 그는 “아내와 나 모두 임신 사실을 몰랐다”라며 “최고의 아빠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