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 구하려 불길 뛰어든 男의 반전 실체…“영웅 되려고” (영상)

박태근 기자2021-04-20 20:30:00
공유하기 닫기

바넷이 이불을 뒤집어 쓰고 불이난 집으로 들어가는 모습




영국에서 이웃을 구하기 위해서 불길에 뛰어들었던 ‘시민 영웅’의 실체가 공개됐다.

영국 일간 메트로 등에 따르면, 선덜랜드에 거주하는 로버트 바넷(30)이라는 남성이 2019년 8월 6일 새벽 불이 난 이웃집으로 뛰어들었다.

이 남성은 머리에 이불을 뒤집어 쓰고 불길에 뛰어들었으나, 그가 구하려던 이웃여성은 2층 창문에서 뛰어내리다가 척추를 심각하게 다쳤다. 바넷 역시 손과 발에 화상을 입었다.

구급차 안에서 영웅담을 털어놓는 바넷

바넷은 경찰에 “누군가가 비명을 지르는 소리를 들었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보려고 밖으로 나갔더니 불길이 보였다. 나는 내 집으로 다시 들어가 내화성이 있는 바지를 입고 그녀의 집으로 뛰어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단 꼭대기에 올라가서 “어디 있냐?”고 소리쳐 물었다. 그녀는 계속 “여기 있다”고 소리쳤고 나는 볼 수가 없었다. 다시 계단을 내려가는데 이불에 불이 붙었다”고 구체적인 영웅담을 폈다.

하지만 이전 그의 행적이 담긴 옆건물 폐쇄회로(CC)TV가 공개되면서 사건은 반전을 맞았다.

불이 나기 직전 바넷이 해당 집에서 나오고 있는 장면

CCTV 영상에는 불이 나기 직전 바넷이 모자를 쓰고 고개를 푹 숙인 채 이웃 여성의 집에 들어갔다가 나오는 장면이 담겨있었다. 불을 낸 사람이 바넷이었던 것.

처음에는 완강히 부인하던 바넷은 지난 13일 열린 재판에서 결국 혐의를 인정했다.

범행 동기는 ‘영웅 심리’였다. 담당 경찰은 “그는 자신이 이웃을 구하기 위해 기꺼이 희생할 용기가 있는 영웅이라는 것을 모든 사람들에게 보여주려 했다”며 이로 인해 피해 여성은 심각한 부상을 입고 건강이 악화됐다고 전했다.

바넷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7월 12일 열린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