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데려온 며느리가 친딸…결혼식 진행된 이유는? (영상)

김소영 기자2021-04-07 21:30:00
공유하기 닫기

중국 소후 뉴스 갈무리

결혼식 날 며느리가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임을 알게 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그런데 신랑·신부 양측이 이 사실을 알고도 결혼식을 예정대로 진행했는데, 과연 어떻게 된 일일까.

3일(현지시간) 중국 소후 뉴스 등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장쑤성 쑤저우에서 열린 결혼식에서 신랑 어머니 A 씨는 신부 B 씨의 손을 보고 깜짝 놀랐다. B 씨 손에 있던 점이 20년 전 잃어버린 딸의 것과 같았던 것이다.

A 씨는 B 씨 부모에게 다가가 혹시 B 씨를 입양했느냐고 물었다. 입양 사실을 비밀에 부쳐오던 B 씨 부모는 깜짝 놀랐다. 하지만 이들은 곧 “과거 B 씨를 길에서 데려와 친딸처럼 키웠다”고 고백했다.

싱가포르 온라인 미디어 ‘마더십’ 갈무리


이야기를 전해 들은 신부 B 씨는 울음을 터뜨렸다. B 씨는 “결혼하는 것보다 친부모님을 찾은 게 더 행복하다”며 A 씨를 꼭 끌어안았다.

신랑과 신부가 졸지에 남매지간이 돼 무산되는가 싶던 결혼식에 반전이 또 있었다. A 씨도 아들을 입양했다는 사실을 고백한 것이다. A 씨는 실종된 딸을 찾아 헤매다 모든 희망을 잃었을 때쯤 한 남자아이를 입양하게 됐다고 밝혔다.

피가 섞이지 않은 남남임이 확인된 신랑과 신부는 이날 무사히 결혼식을 마쳤다. 현지 언론은 “한국 드라마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라며 이들의 사연을 앞다퉈 보도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큰 화제가 돼, A 씨가 입양한 아들의 친부모도 찾아주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