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새치기’ 딱 걸린 중국인들…필리핀서 위조 서류 ‘덜미’

김소영 기자2021-04-06 22:30:00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중국인들이 필리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먼저 맞으려 서류를 위조했다가 현지 보건당국에 적발됐다.

6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필리핀스타에 따르면 마닐라 경찰청은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을 위해 의료 서류를 위조한 혐의로 중국인 6명과 필리핀인 3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둘 이상의 질병을 앓고 있는 ‘동반 질환’ 환자들 중 우선 접종 대상자들과 함께 백신을 맞으려고 지난 4일 세르지오 오스메나 고등학교를 찾았다.

하지만 이들이 제출한 처방전과 증명서가 수상쩍다고 여긴 마닐라 보건 당국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백신 새치기’ 계획은 덜미를 잡혔다.

마닐라 경찰청 관계자는 “이들 중 일부는 관광객 신분이었다”며 “이민국과 중국 대사관과 공조해 중국인들의 신원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필리핀에서는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가 되려고 장애인 증명서를 위조하는 사례가 빈번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필리핀의 로니 옹 하원의원은 “마닐라에 위치한 백신 접종소에선 대상자의 90%가 장애인증을 제출했다”며 “이들 대부분은 건강하고 장애가 없는 사람들”이라고 폭로했다.

옹 의원은 당국이 이런 사기 행각을 벌이는 사람들을 철저히 단속하는 한편 새로운 장애인 증명서를 발급하고 국가 데이터베이스에 등록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