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쓰라고? 인종차별” 승객 난동에 美 운전사 또 ‘봉변’

김소영 기자2021-04-06 21:30:00
공유하기 닫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레딧 갈무리

미국에서 아시아계 운전기사가 흑인 승객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구했다가 인종차별주의자라는 소리를 들었다.

2일(현지시간) 뉴스위크는 전날 오후 5시 21분경 뉴욕의 한 우버 택시에 탑승한 흑인 승객이 기사의 마스크 착용 요청에 격분해 난동을 부렸다고 보도했다.

차내 블랙박스에 찍힌 당시 상황을 보면, 뒷좌석에 탑승한 흑인 여성 2명 중 1명이 음식물을 섭취하려 마스크를 내렸다. 이를 발견한 운전기사가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고 요청하자 해당 승객은 갑자기 화를 내며 기사에게 폭언하기 시작했다.

자신이 피해자라고 생각한 듯 승객은 휴대폰으로 운전기사를 촬영하면서 “이 사람이 내게 음식을 먹을 수 없다고 했다”며 “근데 난 한 입도 베어 물지 않았다. 내가 타본 것 중 가장 인종차별적인 차”라고 소리를 질렀다. 그러면서 “망할 인종차별주의자 인도인”이라며 기사를 비하하기도 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레딧 갈무리


다른 승객은 운전 중인 기사에게 사과하려 했지만 화가 난 기사는 “만약 이 사람이 내리지 않으면 경찰을 부를 것”이라며 맞섰다. 이어 기사가 “조용히 해 달라. 모욕적이다”라고 하자 문제의 승객은 “여기는 뉴욕, 여기는 미국”이라면서 “우리가 원하는 건 뭐든지 말할 수 있다. 입 다물라”며 마지막까지 쏘아붙였다.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되자 승객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사람들은 “우버가 개인 픽업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해서 기사를 함부로 대해도 되는 건 아니다”, “저런 승객은 자동으로 하차시키는 시스템이 개발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다른 운전기사들도 비슷한 고충을 털어놨다. 우버와 리프트 등 차량공유업체에서 2년간 일했다는 한 사람은 “경찰에 신고하는 것 외에는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저런 경우엔 손실을 감수하고 다른 고객에게 넘어갈 수밖에 없다”고 하소연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우버 기사로 일하는 네팔 출신 남성이 승객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구했다가 괴롭힘 당하는 모습. 미국 KPIX5 방송 갈무리


한편 마스크 착용을 둘러싼 운전기사와 승객 간 다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샌프란시스코에서 우버 기사로 일하는 네팔 출신 수바카르 카드카(32·남)도 승객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구했다가 온갖 조롱에 시달린 뒤 호신용 스프레이를 맞는 공격까지 당했다. 사건 이후 경찰에 자수한 승객 아르나 키미아이(24·여)는 최대 16년의 징역형과 3000달러(한화 약 337만 원)의 벌금형을 받게 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