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수칙 어겼다고 스쿼트 300번…체벌 이튿날 숨진 男

김소영 기자2021-04-06 20:30:00
공유하기 닫기

다렌 마나옥 페나레돈도. 페이스북 갈무리

한 필리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경찰에게 스쿼트 자세 300번 훈육을 받은 다음날 숨져 논란이 되고 있다.

5일(현지시간) BBC, 더선 등에 따르면 루손 섬 카비테주에 사는 다렌 마나옥 페나레돈도는 지난 1일 오후 6시 통행금지 시간 이후 물을 사러 외출했다는 이유로 경찰에 붙잡혀 스쿼트 자세를 300번 넘게 하는 체벌을 받았다.

카비테주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엄격한 봉쇄 조치를 취하고 있다.

체벌을 마치고 이튿날 오전 6시가 돼서야 집에 돌아온 페나레돈도는 온종일 걷지 못하다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숨졌다.

페나레돈도의 친척인 아드리안 루세나는 페이스북에 부고를 전하면서 “경찰이 페나레돈도를 비롯해 통금을 위반한 다른 사람들에게 처음에는 스쿼트 100번을 동작 맞춰서 하라고 지시했다”며 “한 명이라도 동작을 틀리면 100번씩 추가해 총 300번을 하게 했다”고 밝혔다.

친척이 페나레돈도의 시신 사진과 함께 올린 글. 페이스북 갈무리


이에 대해 제너럴 트라이아스시 경찰서장 마를로 솔레로는 봉쇄령을 어기면 경관들이 말로 교육할 순 있어도 신체적인 처벌을 내리진 않는다며 어떤 경관이라도 체벌을 강요한 것으로 밝혀지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니 페레르 시장은 경찰에 전면 수사를 명령했다며 이런 식의 처벌은 “고문”이라고 묘사했다. 아울러 그는 유족들과도 접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달 초 국제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는 필리핀에서 규칙을 어겼다는 이유로 인권을 짓밟는 일이 빈번하다고 지적했다. 인권단체는 경찰이나 지역 공무원들이 방역수칙을 어긴 사람들을 개 우리에 가두거나 한낮 땡볕에 앉아 있게 하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이를 제재하긴커녕 오히려 장려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달 TV 연설에서 “난 망설이지 않을 것이다. 경찰과 군대, 전국 각지의 공무원들에게 만약 어떤 문제가 생기거나 폭력의 조짐이 보여 목숨이 위험해지면 사살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밝힌 바 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