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시대’ 정다은, 한서희와 열애설…나란히 여행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10-07 09:36:24
공유하기 닫기
‘얼짱시대’에 출연했던 정다은이 그룹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해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한서희와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10월 5일 한서희와 정다은은 SNS에 각각 베트남으로 여행을 떠난 사진을 게재했다. 두 사람이 여행을 함께한 것으로 추측됐고, 이후 한서희가 정다은이 자신의 운동화 끈을 묶어주는 사진을 올려 더욱 논란이 확산됐다.



또 함께 게재한 사진에서 한서희는 “노력은 가상한데 거기까지야. 난 넘어가지 않아. 언니 미안”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후 많은 누리꾼들이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의심을 하자 한서희는 “정다은 언니와 아는 사이인 건 맞는데 전혀 사귀는 사이 아니다. 20살 때부터 알았던 언니. 현재 5개월째 사귀는 남자친구가 있다. 현재는 결별한 상태다. 언니 때문에 결별한 건 절대 아니고 남자친구의 심각한 집착 때문에 결별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정다은은 코미디TV ‘얼짱시대’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 정다은은 지난 2016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징역 1년10개월을 선고받았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