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속계약 분쟁’ 주결경 심경고백 “옳고 그름 논쟁하고 싶지 않다”

정희연 기자2020-03-27 11:06:00
공유하기 닫기


‘전속계약 분쟁’ 주결경 심경고백 “옳고 그름 논쟁하고 싶지 않다”

프리스틴 주결경이 소속사와의 갈등을 두고 심경을 고백했다.

2015년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후 Mnet ‘프로듀스101’에 출연, 프로젝트 그룹 아이오아이(I.O.I)로 데뷔한 주결경. 그는 이후 소속사 연습생들과 함께 프리스틴의 멤버로 발탁됐으며 유닛그룹 프리스틴V로도 활동했다.


하지만 주결경은 현재 소속사와 전속계약 문제를 두고 갈등을 겪고 있다. 플레디스는 25일 “주결경은 2019년 9월 초 갑자기 우편, 메일, 메신저를 통해 아무런 근거 없는 일방적인 해지통보서를 보내왔고 ‘플레디스’ 및 ‘성찬성세’ 직원들과의 소통마저 회피하고 있다”고 알렸다.

소속사는 주결경이 전속계약을 위반하고 중국에서 독자적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법적 대응에 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성찬성세’ 역시 중국 내에서 이미 전속계약 이행청구 및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결경과의 신뢰 회복, 원만한 합의와 신속한 분쟁 종료, 조속한 연예활동 진행을 위해서 앞으로도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주결경은 25일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직접 심경을 고백했다. 그는 “한중 합작 과정에서 심각한 문제들이 발생했으며 커리어 발전에 대해 숙고했다”며 “이미 2019년 9월 10일 정식으로 변호사를 통해 플레디스와 성찬성세에 서면으로 해결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주결경은 “모든 옳고 그름에 대해 더 이상 논쟁하고 싶지 않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모든 일을 열심히 하고, 스스로 향상시키고, 여러분을 위해 더 좋은 작품을 보여드리는 것 그리고 나를 사랑하고 신뢰하는 사람들을 저버리지 않는 것뿐”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회사의 배려에 감사하며 미래에는 각자 점점 더 나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