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 식사 배달하기 위해"… 매일 번지점프하는 직원

도깨비뉴스
도깨비뉴스2019-06-30 17:00:01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매일 번지점프 하는 직원의 사연이 화제다.

중국 상하이이스트는 지난 6월 24일(현지시각) "테마파크에서 일하는 여직원이 점심을 배달하기 위해 매일 번지점프를 시도한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충칭시의 한 테마파크 물류지원팀에서 일하는 완 씨는 매일 점심시간에 '번지 점프'를 한다. 바로 직원들에 점심 식사를 배달하기 위해서다.

근무지가 상당히 넓은 탓에 산 밑에서 일하는 직원에게 점심 배달은 여간 힘든 것이 아니다. 배달시 차량으로 약 30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음식이 식어버리는 일이 잦다고.

결국 완 씨는 한 가지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 번지점프를 통해 음식을 배달하는 것이다. 그의 용기로 인해 배달 시간은 2분으로 단축됐다.


한 동료 직원은 "이렇게 매일 번지점프를 하는 게 쉽지 않은데… 완 씨가 항상 제시간에 식사를 가져다준다"고 고마워했다.

이에 완 씨는 "나는 번지점프의 스릴을 즐기고 종종 조깅해서 산꼭대기 사무실로 돌아갈 만큼 내 일을 즐긴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