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연예대상 수상소감에 ‘박사모’ 발끈 “고작 이런 거였나”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6-12-30 16:31:05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29일 개그맨 유재석이 MBC 연예대상에서 남긴 대상 수상소감에 박근혜 대통령 지지자들의 모임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에 비판의 글을 남겼습니다.

이날 유재석은 대상을 받은 뒤 “무한도전을 통해 많은 걸 느끼고 배운다. 요즘 특히 역사를 배우면서 나라가 힘들 때 나라를 구하는 건 국민이라는걸, 나라의 주인 역시 국민이라는 걸 깨닫게 됐다”라고 말했는데요.

이어 “요즘 꽃길 걷는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소수의 몇몇 사람만이 꽃길을 걷는 게 아니라 내년에는 대한민국이 그리고 모든 국민이 꽃길을 걷는 그런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수상소감을 이야기했습니다.



이에 박사모 회원 중 한 명은 “유재석에게 유감이다. 내가 알고 있는 유재석이라면 저런 애매모호한 발언으로 ‘무한도전’ 시청자들을 우습게 보면 안 된다”라며 “‘무한도전’이 촛불세력을 지지하는 듯한 말을 방송 중간중간에 넣고 박 대통령의 담화문을 패러디했던까지 참았지만 유재석의 대상소감으로 말한다는 게 고작 이런 거였나. 당신도 김제동과 다른 게 없다”라고 글을 남겼습니다.

이에 박사모 회원 중 일부는 “멤버들도 좌빨일 거다. (무한도전을)폐지하고 피디부터 나오는 출연진까지 방송을 못하게 해야 한다”, “어떻게든 김제동 한 번씩 언급하고 출연시키려 애쓰더니 좌빨들이었다”라고 유재석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를 가했는데요.

하지만 몇몇은 “말 한 마디에 너무 편향적으로 보지 말라”, “너무 예민하게 구는 것 아닌가”라는 등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