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국립공원 바닷속 산호에 한글 낙서 선명…“나라 망신”

황지혜 기자
황지혜 기자2016-12-30 15:20:05
공유하기 닫기
사진=더 네이션 홈페이지 캡처
태국 남부에 위치한 국립공원인 시밀란 군도의 바닷속에서 ‘박영숙’이라는 한글 낙서로 훼손된 산호가 발견돼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태국의 영자신문 더네이션은 30일 한 장의 사진과 함께 팡응아주 시밀란 군도 인근 바다에서 대형 뇌산호에 한글 낙서가 새겨진 것을 발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24일 태국 현지 잠수부가 촬영한 사진에는 ‘박영숙’이라는 한글이 선명하게 새겨진 산호의 모습이 담겼는데요. 날카로운 물체로 산호의 표면을 긁어 이름을 새긴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을 찍은 잠수부는 “손님들과 함께 잠수하던 도중 수심 20m 지점에서 훼손된 산호를 발견했다”고 밝혔는데요.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진 뒤 현지 매체의 보도와 비난이 이어졌습니다.

매체는 최근 지역 주민과 잠수부 사이에서 자연훼손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방지 대책이 없다면 또 다른 무책임한 관광객들이 이 같은 일을 벌일 수 있다고 지적했는데요.

또 지역 주민들은 더 이상 자연의 아름다움을 해치는 일이 발생해선 안 된다며 시밀란 군도 국립공원 당국에 보다 엄격한 관리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해당 보도를 접한 국내 누리꾼들 역시 “창피하다” “나라 망신” 등 댓글을 관련기사에 달며 질타했는데요.

한편 1982년 태국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시밀란 군도는 세계 10대 다이빙 포인트로 알려져 있습니다.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hwangjh@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