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예대상, '최우수상' 정준하 "제 그릇 안다"...'대상' 유재석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2-30 11:39:49
공유하기 닫기
사진=정준하 소셜미디어 캡처
방송인 유재석이 동료 정준하를 제치고 ‘2016 MBC 방송연예대상’을 수상했습니다.

유재석은 29일 오후 방송된 ‘2016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대상 수상 후 유재석은 감사한 사람들의 이름을 거명한 뒤 “시청자들이 허락해 주시는 그 날까지 끊임없이 도전하겠다”면서 “내년에는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이 꽃길을 걷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대상 수상 소감을 전했습니다.

앞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정준하는 “아쉽지만, 저는 제 그릇을 안다”면서 “앞으로 더욱 더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재석과 정준하 등 ‘무한도전’ 멤버들은 시상식 후 뒤풀이를 가졌는데요.

정준하는 30일 오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행복한 밤”이라면서 “내년엔 더 열심히 교만하지 않고 겸손하게 받은 사랑 보답하고 베풀고 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 모두 행복할 수 있는 2017년을 위해 더 열심히 달릴 것”이라면서 “큰 웃음과 즐거움으로 사는 맛나게 해드리겠다. 고맙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내겐 너무 과분한 밤”이라며 “최우수상이라 더 행복하다. ‘무한도전’은 내 인생의 행운”이라고 적었습니다.

이와 함께 정준하가 공개한 사진에는 정준하·유재석·하하·황광희·양세형 등 ‘무한도전’ 멤버들이 카메라를 응시하며 활짝 웃고 있습니다.

한편, ‘무한도전’은 ‘2016 MBC 방송연예대상’ 올해의 예능프로그램으로 선정됐습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