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씨’, 끝없는 수상 행렬…해외 비평가협회상 싹쓸이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2-30 11:31:57
공유하기 닫기
'아가씨'의 수상 행렬이 끊이지 않고 있다. © News1star / 영화 '아가씨' 포스터
영화 '아가씨'가 연말 결산 시즌을 맞아 해외 유수의 비평가 협회와 유력 해외 매체에서 정하는 올해의 영화에 잇달아 선정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모처럼 한국영화의 위상을 전 세계에 드높인 작품이라는 평가다.

최근 북미권에 기반을 둔 대부분의 비평가 협회에서는 '아가씨'를 주요 수상작에 올렸는데 면면이 화려하다. '아가씨'는 미국 LA 비평가 협회(미술상, 외국어영화상), 뉴욕 온라인 비평가 협회상(외국어영화상), 보스턴 온라인 비평가 협회상(촬영상, 외국어영화상) 등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또한 샌프란시스코 비평가 협회상(미술상, 외국어영화상), 시카고 비평가 협회상(각색상, 미술상, 외국어영화상), 댈러스포트워스 비평가 협회상(외국어영화상), 라스베이거스 비평가 협회상(외국어 영화상), 유타 비평가 협회상(외국어 영화상), 남동부 비평가 협회상(외국어영화상) 등에서도 수상했다. 추가로 밴쿠버 비평가 협회상, 샌디에고 비평가 협회상, 국제 프레스 아카데미 새틀라이트상, 오스틴 비평가 협회상,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에 노미네이트 되는 기쁨도 맛봤다.

비평가 협회 외 주요 해외 매체에서도 '아가씨' 칭찬 행렬에 가세했다. 특히 '아가씨'는 뉴욕타임즈, 포브스(4위), 버라이어티(5위), 할리우드 리포터(3위), 빌리지 보이스(3위), 에스콰이어(20위), LA타임즈 등 20여개의 미국 주요 매체가 꼽은 올해 최고의 영화 TOP 20에 선정되는 기염을 토했다. 2016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개봉한 작품 중 한국어로 된 영화를 다수의 매체에서 '올해의 영화 TOP20'으로 꼽은 건 지금까지 유례가 없는 일이다.

국내 영화제에서도 '아가씨'에 대한 관심은 뜨거웠다. 국내에서 428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아가씨'는 제37회 청룡영화상(미술상, 여우주연상, 신인여우상), 제36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10대 영화상, 촬영상), 제25회 부일영화상(신인여자연기상, 미술상, 부일독자심사단상), 제17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신인연기자상), 제17회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신인연기상)을 받으며 상업성과 작품성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성공했다.

한편 '아가씨'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백작, 그리고 백작에게 거래를 제안받은 하녀와 아가씨의 후견인까지,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서로 속고 속이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서울=뉴스1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