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 “‘김삼순’ PD와 재회...행복한 마음으로 촬영중”

곽현수 기자
곽현수 기자2016-12-29 15:05:49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 | 제이에스픽쳐스 
반가운 얼굴이죠. 배우 김선아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역대급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습니다.

김선아가 주연을 맡은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연출 김윤철)는 호화로운 삶을 즐기던 청담동 며느리가 준재벌 시아버지의 몰락과 남편의 배신으로 바닥을 내리찍게 되는 풍자 시크 휴먼 코미디입니다. 

극중 미스터리한 충청도 출신 요양사 ‘박복자’ 역의 김선아는 상류 사회에 진출하려는 큰 야망을 가진 인물이죠. 수수한 겉모습 뒤에 많은 것을 숨기고 있는 그녀는 어딘가 오묘한 미스터리함을 발산하며 극에 흥미를 불어넣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김선아는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에 등극한 후 ‘시티홀’, ‘여인의 향기’, ‘아이두 아이두’, ‘복면검사’ 등의 작품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며 ‘로코퀸’, ‘멜로의 여왕’, ‘걸크러쉬의 대명사’ 등 다양한 수식어를 탄생시킨 바 있죠.

김선아가 안방극장에 다시 찾아오는 작품 ‘품위있는 그녀’는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호흡한 김윤철 감독과 약 12년만의 재회이기에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상황입니다. 

김선아는 “'내 이름은 김삼순'을 함께 했던 김윤철 감독님이 다시 함께 작품을 해보자고 제안해주셔서 시나리오를 보게 되었는데 '박복자'라는 캐릭터가 굉장히 매력적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그는 “지금까지 연기해본 적 없는 캐릭터인데다가 한번쯤은 이런 인물로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출연을 결심했다. 훌륭한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 감독님은 물론 좋은 작품에 함께하고 있어 겨울의 추위를 이길 정도로 행복한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전해 강한 열정을 보였습니다.

실제로 김선아는 충청도 사투리의 억양을 하나하나 꼼꼼하게 신경씀은 물론 박복자의 트레이드 마크인 파격적인 파마머리에 소박한 옷차림 등 비주얼적인 모습도 직접 디테일하게 신경 쓰며 캐릭터를 더욱 완벽하게 구축해나가고 있다고 합니다.

“박복자는 연기하는 저에게도 언제나 물음표를 던지게 만드는 캐릭터”라고 운을 뗀 김선아는 “늘 그녀에 대해 연구하고 파고들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여러 가지 연기 톤을 보여드리기 위해 신경쓰고 있고, 시청자 분들이 보시기에도 색다른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해 드라마를 향한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습니다.

‘품위있는 그녀’는 2017년 방영을 앞두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