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계 블랙리스트도 최순실 작품”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2-28 09:54:45
공유하기 닫기
특검 “최순실, 필요성 주장해 朴대통령이 작성 지시”
“사업 걸림돌 될 인사 배제에 악용”… 국정원 정보 동원된 단서도 포착
‘리스트 전달’ 모철민 대사 소환통보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60·구속 기소)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의 필요성을 주장하며 작업을 사실상 주도했고, 실제 이 블랙리스트가 최 씨의 사업에 걸림돌이 될 만한 인사를 배제하는 데 이용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위한 정보 수집 과정에 국가정보원 인적 정보가 동원된 단서를 잡고 관계자 소환을 서두르고 있어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 논란이 재점화될 가능성도 있다.

 특검은 이날 블랙리스트 작성에 깊숙이 관여한 정관주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그는 당시 대통령정무수석실 국민소통비서관이었으며, 당시 정무수석은 조윤선 현 문체부 장관이다. 특검은 또 리스트를 문체부 등에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는 모철민 전 교육문화수석비서관(현 주프랑스 대사)을 소환 통보하는 등 당시 청와대 및 문체부 관계자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최 씨가 블랙리스트 작성을 구상한 것은 자신의 차명회사를 내세워 문체부가 문화예술단체에 기금 형식으로 지원하는 각종 예산과 이권을 따내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인사들을 제거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특검은 보고 있다. 여기에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를 좌파로 규정지은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의 속내가 덧붙여지면서 블랙리스트 작성은 일사천리로 이뤄졌고, 명단에 포함된 인사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특검은 홍완선 전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이 국민연금 퇴임 후 고문으로 자리를 옮긴 P투자회사에 삼성의 돈이 유입됐는지 규명하기 위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소환된 홍 전 본부장은 “문형표 당시 보건복지부 장관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국민연금이 찬성을 의결하라’고 지시했다”는 취지로 특검에 진술했다.

 특검은 해외 도피 중인 최 씨의 딸 정유라 씨(20)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적색수배(Red Notice)를 요청했다. 특검은 또 2014년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 수사와 관련해 정윤회 씨를 출국금지했으며, 유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의 회유와 압력을 받았다고 증언한 한일 전 경위를 조사했다.

김준일 jikim@donga.com 기자·장관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