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의 생일은 12월25일이 아니다?

주간동아
주간동아2016-12-27 11:54:25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 | ⓒGettyImagesBank
예수의 생일은 12월25일이 아니다? 

‌갈수록 크리스마스 축제 기간이 길어지는 느낌이다. 12월은 온통 크리스마스 상혼이 거리를 뒤덮는다. 하지만 일부 기독교도 사이에서 크리스마스가 진짜 예수의 생일이 아니라는 주장이 있다.

고대 바빌론의 태양신 바알의 생일이 공교롭게도 12월25일이다. 동지인 12월21일이 지나 24일부터는 태양의 영향력이 커지기 시작하는데, 태양신을 숭배하던 바빌론인들은 여기에 생명이 다시 돌아온다는 의미를 부여하고 태양신의 생일을 12월25일로 정했던 것이다. 다신교를 믿었던 로마제국에서도 동지가 지나면 농경신인 사투른(Saturn)과 태양신인 미트라(Mitra)를 숭배하는 축제를 대대적으로 벌였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서 예수의 탄생일이 12월25일로 굳어졌을까? 초기 기독교도들은 엄청난 탄압 속에 신앙생활을 해나갔다. 그러다가 313년, 로마 콘스탄티누스 황제의 밀라노 칙령으로 신앙의 자유를 얻었다. 하지만 여전히 사회적 편견이 남아 있었으므로 대중과의 친화정책을 써야 했다. 그래서 이교도의 축일이던 태양신의 생일이 예수의 생일로 재탄생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로써 불확실했던 예수의 생일은 가톨릭 교회의 정론을 거쳐 12월25일로 굳어졌다. 지금도 아르메니아 교회에서는 6월6일을 예수의 생일로 삼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예수의 탄생이 주는 의미가 달라지겠는가?

크리스마스엔 왜 이브가 화려할까

막상 크리스마스날은 전날 밤에 비해 조용하기 이를 데 없다. 왜 크리스마스는 유독 이브가 화려할까. 그 이유는 초기 기독교가 하루의 시작에 대해 오늘날과 다른 견해를 가졌기 때문이다. 당시엔 하루가 전날 일몰에서부터 다음날 일몰까지였다. 따라서 12월25일 자정에 예수가 탄생했다면 전날 일몰 이후부터가 같은 하루에 속했고, 따라서 이브가 대단히 중요할 수밖에 없었다.

‌섬네일 사진출처 | ⓒGettyImagesBank

< 자료 : 지적 쾌락의 세계 와우밸리(www.wowvalley.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