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금고 있는 방은 늘 잠가놓고 주변에 얼씬도 못하게 해”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2-26 11:49:17
공유하기 닫기
[최순실 게이트]어디 뒀는지 몰라 도둑색출 소동도
신분 드러날까봐 주로 현찰 사용 
최순실, 시술비로 하루에 4000만원 현금결제 최순실 씨가 단골 병원인 ‘김영재의원’에서 2013년 11월 현금으로 결제한 시술비용 4000만 원에 대한 현금영수증. 황영철 의원 제공 금고와 태블릿PC, 그리고 주사 아줌마. 
[최순실 게이트]최순실씨 집 가사-육아 도우미 2명 증언 
 최순실 씨의 집에서 일하며 그를 지근거리에서 관찰한 최 씨의 가사도우미와 입주 육아도우미는 최 씨의 집안 생활 가운데 이 세 가지를 특징으로 꼽았다. 이들은 “최 씨가 2개의 금고에 무언가를 보관했다. 태블릿PC는 항상 안방 책상에 올려뒀다”고 증언했다. ‘주사 아줌마’가 매주 집에 찾아와 최 씨에게 태반주사를 놓았다고도 전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도 이 증언을 확보하고 사라진 금고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경기 성남시의 한 식당에서 동아일보 기자와 만난 최 씨의 가사도우미 A 씨와 입주 육아도우미 B 씨는 최 씨의 집안 생활을 상세히 증언했다. A 씨는 2014년 말부터 올해 9월까지 약 2년, B 씨는 지난해 중반부터 1년여 동안 일했다.

 A 씨 등에 따르면 최 씨는 사무실 금고 외에 추가로 집에도 빨간색과 검은색 금고 2개를 갖고 있었다. 빨간색은 안방에, 검은색은 딸 정유라 씨(20) 방에 보관돼 있었다. A 씨는 최 씨가 언제 금고를 구입했는지는 정확히 모르지만 2014년 말 처음 일하러 갔을 때도 있었다고 말했다. 최 씨는 금고 주변에 개미 한 마리도 얼씬 못 하게 할 정도로 조심했다고 한다. 금고가 있는 방은 최 씨가 문을 열어줄 때만 청소했다. 최 씨는 이사를 할 때도 금고만큼은 이삿짐센터 직원에게 맡기지 않고 30년간 집사로 일했다는 문모 부장, 운전기사 방모 과장과 함께 직접 승합차로 옮겼다. 이를 볼 때 금고에는 수조 원에 이를 것이라는 의혹이 불거진 그의 은닉 재산의 실체를 밝힐 핵심 증거가 들어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도우미들은 처음에는 최 씨를 ‘검은돈을 주무르는 브로커’쯤으로 생각했다. B 씨는 “평소 최 씨가 돈 얘기를 할 때는 보통 규모가 수십억, 수백억 원대였다”며 “우연히 집에서 최 씨의 전남편 정윤회 씨의 주민등록등본을 보고서야 그의 정체를 알았다”고 말했다.

 도우미들은 최 씨가 쓰는 태블릿PC는 항상 충전기에 꽂힌 채 안방 책상 위에 놓여 있었다고 했다. 이들은 “태블릿PC 옆에는 메모지가 있어 업무용으로 보였다”며 “최 씨가 독일에 갈 때도 태블릿PC를 여행용 가방에 넣어 갔다”고 밝혔다. A 씨는 “쓰레기통에 떨어진 충전기를 무심코 버렸다가 최 씨가 ‘당장 찾아오라’고 닦달한 적도 있다”고 얘기했다. 최 씨가 태블릿PC를 자주 사용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으로, 이는 “태블릿PC를 갖고 있지도 않고, 쓸 줄도 모른다”는 최 씨의 주장이 거짓임을 보여주는 증언이다. A 씨는 다만 대통령의 연설문 등이 담긴 ‘문제의 태블릿PC’와 같은 것인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최 씨 집에는 주사기와 태반 앰풀 등이 한 상자씩 보관돼 있었다. 주사 아줌마가 일주일에 한 번 찾아와 주사를 놓았다”고 밝혔다. 최 씨가 단골 병원인 서울 강남구 논현동 ‘김영재의원’의 김영재 원장에게 ‘최보정’이란 가명으로 미용시술을 받은 것 외에 집에서도 여러 차례 태반주사를 맞았다고 한 것이다. 주사 아줌마는 최순실 씨 외에 최 씨의 언니인 최순득 씨 집, 순득 씨의 딸 장시호 씨의 집도 찾아갔다고 이들은 전했다.

 이들은 최 씨가 ‘청와대 김밥’으로 추정되는 김밥을 수차례 건네줘 먹은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청와대 전직 양식 조리장 한상훈 씨(44)는 최근 여성동아와의 인터뷰에서 “매주 일요일 청와대에 출입한 최 씨가 집에 돌아갈 때면 늘 김밥을 싸달라고 요구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B 씨는 “가끔 검은 봉지에 김밥을 담아와 먹으라고 줬다”며 “(최 씨의 살림) 수준에 맞지 않는 음식이라 기억한다”고 말했다.

권기범 kaki@donga.com 기자·박훈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