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다 셔츠 찢어져 노출이…" 승무원 유니폼, 멋 vs 실용성

이예리 기자
이예리 기자2016-12-23 18:18:44
공유하기 닫기
에어 프랑스
이지젯 항공
루프트한자
에어 뉴질랜드
에어 캐나다
에미레이트 항공
에어 베를린
사우스웨스트 에어라인
브리티쉬 에어웨이
델타 에어라인
버진 아메리카 항공
대한항공
버진 아틀란틱 항공
캐나다 웨스트젯 항공
PREVNEXT
1/15
최근 대한항공 기내난동 사건으로 항공승무원, 특히 여성 승무원의 체격과 복장제한 문제도 입길에 오르내리고 있죠. 아름답고 친절하기만 한 승무원보다는 이번 일처럼 비상사태 발생 시 신속하게 상황을 통제할 수 있는 노련하고 믿음직한 승무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날씬하고 젊은 여성 위주로 채용하는 관행이나, 활동성보다는 심미성을 중시한 유니폼도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온라인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승무원 면접시험 조언 글에 "유니폼이 생각보다 타이트하니 임원 면접 전에 몸매 관리를 잘 하라"는 내용이 담겨 있을 정도입니다.





일례로 2005년 대한항공 승무원 유니폼이 현재의 청자색/백색 조합 정장형태로 바뀐 이후 사내게시판에는 "기내 서비스 도중 셔츠의 등 부분이 찢어져 속옷이 노출됐지만 너무 바빠 옷을 정리할 시간도 없어 그 모습 그대로 일해야 했다"는 한탄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핏'좋은 셔츠나 치마가 보기에 좋을지 몰라도 일하기에는 불편한 게 사실입니다.

‌항공승무원은 한 나라의 첫인상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사람들이기에 깔끔한 외모, 단정한 복장은 필수 조건입니다. 하지만 단정한 차림새를 넘어 날씬한 몸매와 딱 달라붙는 복장까지 필요한지는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만 합니다.

그렇다면 다른 나라 승무원들은 어떤 유니폼을 착용하고 일할까요. 세계 각국 항공사 유니폼 사진 15장을 모아 봤습니다. ‌항공사의 정체성을 잘 표현하면서 심미성과 기능성을 동시에 갖춘 '최고의 유니폼'은 어떤 모양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