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녹음파일 공개…최순실, 박근혜 대통령에 말 끊고 명령조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2-23 16:28:20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부총재 시절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대화가 담긴 녹음파일이 공개됐습니다. 23일 채널A는 박근혜 대통령이 한나라당(새누리당 전신) 부총재를 맡고 있던 1999년 6월경 녹음된 두 사람 간 대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파일에는 박근혜 당시 부총재와 최순실 씨, 그리고 두 명의 남성이 박정희 기념관 건립 추진위원회 구성 문제 등을 의논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적게라도 해가지고 얼개를 만들어서 나라를 끌고 나가야지. 어떻게 지금 구심점이 있겠어요?”라는 박근혜 당시 부총재의 말에 최순실 씨는 “그럼 이런 분들이 모여서 추진위원장을 뽑는 게 낫지 않아요? 그렇게는 안 하려고?”라며 대화를 주도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이어 최 씨가 “근데 예산이 참 애매해요. 이 사람들이 어떻게 짠거야. 그거 100억, 200억 뭐 300억 이렇게 한걸, 누가 예산편성을 한거야”라며 대화 참여자들을 다그치는 모습도 드러납니다. “이게 여론이 불거지기 전에 의원님이 확실하게 결정을 하고 보는 게 나을 거 같아요. 그죠?“라면서, 박근혜 당시 부총재를 ‘의원님’이라고 호칭하긴 하지만, 사실상 ‘명령조’에 가까운 말투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박근혜 당시 부총재의 말을 끊고 자신의 말을 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실무자에게는 “구미에서 뭘 짓는 건데?” 등 주로 반말을 사용하고, 이들 역시 “구미에서 기념관 건립 예산 지난번에 말씀 드린 총 예산 700억 그렇게 잡아놨습니다” 등 주요 내용을 박근혜 당시 부총재가 아닌 최순실 씨에게 보고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