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소유 200억짜리 강남 빌딩 “연예인 드나들던 사설 도박장까지”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2-23 09:40:40
공유하기 닫기
최순실. 동아일보 DB
최순실 소유의 강남의 한 건물에 연예인들이 드나들던 사설도박장이 운영됐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22일 경향신문 측은 영화업계에 종사하는 K씨의 진술에 따라 “2005~2006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최씨 소유의 빌딩에 사설도박장이 있었으며, 건물 2층에서 간판도 없이 영업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인의 소개로 갔다는 K씨는 연예인들이 출입하는 ‘VIP룸’도 있었다고 증언했다. “방문을 제안한 지인이 ‘연예인 ○○○하고 함께 갔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K씨는 자신이 방문한 날 비슷한 시기 도박장 출입이 발각돼 곤욕을 치른 한 연예인이 VIP룸에 와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더욱 충격적인 K씨의 일화는 도박장 방문 중 경찰이 들이닥쳤는데 “어떤 사람이 경찰관을 향해 ‘(특정 공간으로) 들어오라’고 했다. 한참 있다가 경찰관이 나와 ‘영업하는데 죄송하게 됐다’고 인사를 하고 나갔다”고 증언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