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은, 집안일 때문에 억대 광고 포기한 최민수에 분노

이슬비 기자
이슬비 기자2016-12-22 14:32:40
공유하기 닫기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이 또 최민수에게 분노했습니다.

22일 밤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일일 주부체험에 나선 상남자 최민수와 ‘시키는 것만 한(?)’ 최민수에게 화가 난 강주은의 모습이 방송되는데요. 일이 있어 잠시 집을 비우게 된 강주은은 “내가 집에 없는 동안 집안일을 좀 도와달라”며 최민수에게 화장실 청소와 손빨래, 다림질 등을 부탁하고 “다른 것 할 생각 말고 시키는 일만 하라”고 신신당부하며 집을 나섰습니다.

집에 남겨진 최민수는 온갖 꾀를 부리며 유진이에게 집안일을 떠넘기려하지만 호락호락하게 넘어가지 않는 유진이 때문에 좌절합니다. 착실하게 강주은이 시킨 것 만(?) 하던 최민수는 “CF촬영 섭외가 들어왔다”는 매니저의 연락을 받지만 강주은의 말을 떠올리며 거절합니다.

하지만 최민수가 거액의 CF제의를 거절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강주은은 “당신은 진짜 심각하다. 내가 지금까지 숨 쉬고 살아있는 것도 기적”이라며 할 말을 잃고 분노를 드러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