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크림 같은 풍경...사하라 사막에 37년 만에 눈 ‘펄펄’

박예슬 기자
박예슬 기자2016-12-21 17:20:55
공유하기 닫기
사진=카림 부시타타 페이스북
사진=카림 부시타타 페이스북
사진=카림 부시타타 페이스북
세계에서 가장 덥고 건조한 곳 중 하나인 아프리카 사하라 사막에 37년 만에 눈이 내렸습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알제리의 아마추어 사진작가 카림 부시타타(31)는 19일 눈 내린 사하라 사막을 사진에 담아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사진을 찍은 곳은 알제리 북서쪽에 있는 마을 아인 세프라로, 사하라 사막의 관문으로 통합니다.

그가 올린 사진을 보면 사하라 사막의 붉은 모래 위에 새하얀 눈이 얕게 덮여 있습니다. 모래와 눈의 색이 대비되며 오묘한 느낌을 줍니다.

사하라 사막에 눈이 내린 모습이 이처럼 기록으로 남은 것은 이번을 포함해 두 번으로 알려졌습니다. 첫 번째는 지난 1979년 2월이었죠. 당시 아인 세프라에 내렸던 눈은 약 30분 정도 모래 위에 머물다 사라졌다고 합니다.

사진을 촬영한 카림은 “모래 위에 눈이 앉은 놀라운 모습이 멋진 사진을 만들어냈다. 사막 위에 눈이 내린 모습이 많은 사람에게 큰 감동을 준다. 이는 아주 희귀한 풍경”이라며 “눈은 하루 동안 남아 있다가 사라져 이제는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아인 세프라의 평균 기온은 약 20℃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일교차가 매우 심한 편으로, 낮이면 40~50℃를 기록하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