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완선 “김광규, 실제로 센스있고 무게감 있는 사람”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6-12-21 13:30:03
공유하기 닫기
PREVNEXT
1/4
‘원조’ 걸크러쉬 가수 김완선이 bnt와 함께한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는 역시 그녀만의 매력을 발산하며 특유의 센스와 소화력을 보여줬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촘촘하게 드리워진 레오파드 원피스를 착용해 여성미를 자아내는가 하면 올 블랙 룩으로 시크한 면모까지 드러냈다.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눈빛만으로 고차원적인 섹시미를 이끌어내며 눈길을 끌었다. 그는 빅 숄더 터틀넥 니트와 데님 팬츠를 매치해 관능적인 무드를 연출한 것.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데뷔 이후 힘들었던 심정과 아름다운 싱글 라이프를 즐기는 그녀의 삶들을 엿볼 수 있었다. 1986년 데뷔 당시 파격적인 댄스 장르로 등장하며 젊은 청춘 남녀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았던 그녀는 “그 인기가 내 것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 물거품처럼 금방 사라질 것이라고 생각했었고 오히려 나중에 나이가 들면 어떻게 먹고 살아야하는지 걱정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데뷔 후 2년 만에 음악에 대한 열정과 흥미를 잃었다던 그는 “단순히 음악을 좋아했지만 내가 원했던 음악은 이게 아니었다. 맨날 똑같은 노래와 안무가 반복되니 흥미를 잃을 수밖에 없더라. 지금 생각하면 안타깝고 후회스러운데 만약 그때의 나를 갈고 닦고 연마했더라면 좀 달라지지 않았을까(웃음)”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이야기했다. 또한 눈빛 때문에 마약과 관련된 황당한 에피소드를 전했던 그는 “오히려 눈빛 때문에 내가 지금까지 활동을 하고 있는 것이다(웃음). 강렬한 눈빛은 나에게 힘이었다. 부정적인 면만 있었던 것은 아닌 것 같고, 이 때문에 사람들이 아직까지도 나를 기억을 하고 있지 않은가. 좋은 장점이더라”고 자신의 눈빛에 대한 장점을 늘어놓기도 했다. 얼마 전 MBC 예능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 출연하며 화두에 올랐던 김완선. 이미 목소리만 듣고도 알 사람들은 다 알았던 그였기에 정체가 공개된 후 더욱 화제였다. “섭외가 계속 들어왔는데 1년을 거절했었다. 데뷔한지 30년이 넘은 가수가 무대 위에 서서 평가를 받가기 좀 껄끄럽더라. 할 수 없이 출연했긴 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출연하길 잘한 것 같다”며 예능 출연에 대한 속마음을 내비쳤다. 올해만 벌써 5번이나 싱글 앨범을 발매했다던 그는 “사람들은 잘 모르더라. 가수 김완선의 노래에는 아직 관심이 없는 것 같다.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는 내가 풀어야할 숙제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MBC 예능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도 출연했던 그는 김국진, 강수지의 응원을 위해 출연을 결심했다고. “그날 두 사람이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출연한 것인데 박수홍 씨가 출연해서 참 재미있었다. 그렇지 않았다면 내가 묻힐 수도 있었을 것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현재 그는 SBS 예능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 고정으로 출연 중이다. 김국진, 강수지 커플 이후 추가 커플에 대한 질문을 묻자 “두 번째 커플은 힘들다고 생각한다. 솔직히 커플이 생겼으면 좋겠지만 이미 너무 친해져서 가족 같은 느낌이다”고 밝혔던 그에게 김광규에 대한 질문을 하자 “실제로 센스도 있고 무게감도 깊다. 캐릭터 이미지 때문에 그러는 것이지 가볍지 않다”고 진심을 전하기도 했다. 연애에 관한 질문을 많이 받다보니 진짜 연애를 해야 하나 싶을 정도로 생각한다며 “연상이든 연하든 누구든지 환영이다(웃음). 앞으로 좋은 사람이 생기면 연애를 하고 싶기도 하다”고 말하기도. 더불어 그는 “2015~16년은 ‘불청’ 덕분에 행복했다.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며 “굳이 연애하고 싶어서 출연한 것은 아니다. 좋은 사람들과 추억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출연한 것이다”고 동료에 대한 애정을 솔직하게 들어볼 수 있었다. 한 가지 타이틀로 그녀의 이름을 수식하기에는 지난 삼십 여 년의 세월이 너무 넓기만 했던 김완선. 앞으로 그가 보여줄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에 따뜻하고 포근한 격려의 한마디를 해주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