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료 때문에..." 캐럴 없는 크리스마스?

박예슬 기자
박예슬 기자2016-12-20 14:28:06
공유하기 닫기
사진 | ⓒGettyImagesBank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들썩이던 거리가 언제부턴가 캐럴 없이 조용해졌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캐럴 듣기가 힘들어진 크리스마스에 대해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19일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에 따르면, 20-50대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캐럴 없는 크리스마스’에 대한 의견을 자유롭게 물은 결과(복수응답)60.9%의 사람들이 거리에 캐럴이 흐르지 않는 크리스마스를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캐럴 없는 크리스마스 거리’에 대해 응답자들은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느껴지지 않는다’(14.4%), ‘마음에 들지 않는다(13%)’, ‘어색하고 허전하다(12.3%)’ ‘크리스마스에는 캐럴이 필수(7%)’ ‘삭막하다(3.4%)’등으로 답했습니다. 특히 이런 의견은 여성(64.3%)과 20대(66.4%)에서 높게 나타났습니다.

반면 캐럴이 없으니 ‘마음에 든다(24.6%)’ ‘조용해서 좋다(6.2%)’, ‘사회적 상황과 어울린다(3.6%)’ ‘경건하게 보내는 것이 좋다(1%)’등 긍정적인 답변은 35.8%로 상대적으로 비율이 낮았습니다.

거리에서 캐럴을 듣기 힘들어진 것은 상인들이 ‘저작권료 부담’을 염려해 캐럴 틀기를 꺼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매장에서 캐럴을 틀 때 정말 저작권료를 내야 할까요.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부터 한국저작권단체연합회 등 음악저작권 단체들과 저작권료 걱정 없이 매장에서 캐럴을 틀 수 있음을 적극 알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응답자 중 약 80%(79.6%)는 이에 대해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형마트·백화점·특급호텔 등 정기적으로 공연보상금을 납부하고 있는 곳은 캐럴을 틀기 위해 추가 저작권료를 납부할 필요가 없습니다.

또 치킨집·일반 음식점 등 연면적 3000㎡ 이하의 중소형 영업장은 저작권료 납부 없이 자유롭게 캐럴을 틀 수 있습니다.

한편 본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39%였으며, 피앰아이(PMI)가 설문조사 사이트 틸리언을 통해 실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