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도둑입니다” 목에 피켓 걸고 굴욕 행진한 남과 여

박예슬 기자
박예슬 기자2016-12-20 09:34:55
공유하기 닫기
agungwiryawan 인스타그램
인도네시아의 휴양지에서 자전거를 훔친 호주 출신 남녀가 ‘나는 도둑입니다’라고 쓴 피켓을 걸고 행진하는 벌을 받았습니다.

최근 영국매체 가디언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롬복 섬 근처 휴양지인 길리 트라왕간 섬으로 여행을 온 호주인 남녀 한 쌍이 자전거를 훔쳤다가 발각돼 ‘굴욕의 행진’이라고 불리는 처벌을 받았죠.

이들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나는 도둑입니다. 내가 저지른 짓은 하지 마세요’라고 적은 피켓을 목에 걸고 섬을 행진했다. 여기에는 그 지역 자경단이 동행했다. 두 사람은 이후 섬에서 추방됐습니다.

두 사람은 전날(10일) 오후 자전거를 훔치는 모습이 현장 CCTV에 포착돼 덜미를 잡혔습니다.

인도네시아 롬복 섬 북서쪽에 있는 길리 트라왕간은 인구수 800명 정도의 작은 섬입니다. 하루면 다 돌아볼 수 있을 정도지만 바다가 아름다워 많은 관광객이 몰리죠. 

현지 주민에 따르면 ‘굴욕의 행진’은 이 지역 특유의 처벌 방법으로, 절도죄에도 적용됩니다. 작은 섬이라 경찰을 따로 두지 않고 주민들이 자경단을 구성해 유지하고 있으며, 이를 인도네시아 정부가 관리한다고 합니다. 

‌‘굴욕의 행진’ 처벌은 거주민과 관광객을 가리지 않으며, 1년에 7~9번 정도는 이 처벌을 받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