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애, 삼남매 엄마 됐다…“셋째 딸 출산, 산후조리 중”

최정아 기자
최정아 기자2016-12-19 13:41:06
공유하기 닫기
배우 신애(34)가 세 아이의 엄마가 됐습니다.

19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신애의 한 측근은 “신애가 강남 모 산부인과에서 셋째 딸을 순산했다”며 “가족들과 지인들 축하 속에서 산후조리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 측근은 “육아와 요리를 즐기며 행복한 결혼생활을 즐기던 신애가 조용히 셋째까지 가지며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2012년 1월 첫째 딸을 출산한 신애는 지난해 12월 둘째 아들을 낳고, 이번에 연년생 셋째 딸까지 얻으며 다둥이 엄마가 됐습니다.

한편 2001년 광고모델로 데뷔한 신애는 드라마 ‘여름향기’, ‘장미의 전쟁’, ‘천추태후’ 등의 작품에 출연해 연기 활동을 펼치다 2011년 2세 연상의 회사원과 결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