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친데 덮친 AI… 또다른 바이러스 발견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2-19 13:08:36
공유하기 닫기
경기 안성천 야생조류서 검출… 2014년 발생 유형과 같아 비상 20년만에 AI 옮기는 쥐잡기 운동… 살아있는 닭 유통도 전면금지 내년 방역예산, 올해보다 적어 “전염병에 안일한 판단” 지적

서울동물원 임시휴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임시 휴장한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에서 방역 작업이 한창이다. 서울대공원은 사육하던 황새 2마리가 잇따라 폐사하자 AI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사체를 환경과학원에 보내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사진= 과천:뉴스1 
조류인플루엔자(AI)의 기세가 나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다른 유형의 AI 바이러스도 검출돼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정부와 관계기관이 50년 만에 쥐잡기 운동에 나서는 등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데요.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 안성천의 야생 조류 분변 시료에서 검출된 AI 바이러스가 현재 전국을 강타하고 있는 H5N6형과 다른 H5N8형으로 드러났다고 18일 밝혔습니다. H5N8형은 올해 이전 최대 규모의 피해를 일으켰던 2014년 AI의 주범인데요. 안성천에서 발견된 바이러스가 고병원성으로 확인되면 H5N6형과 H5N8형이 동시에 발생하는 것이어서 방역이 더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정부와 관계기관은 AI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20여 년 만에 쥐잡기 운동도 등장했는데요. 곡식이 떨어져 있는 논밭에 AI 감염 철새가 내려앉고 들쥐가 이 철새의 분변을 묻힌 채 농장으로 이동해 AI를 전파하기 때문입니다. 농협은 농가에 쥐 퇴치약품 5t을 지원하고 21일부터 매주 수요일 전국 일제 소독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충청북도는 다음 달 3일까지를 쥐잡기 운동기간으로 정했는데요.

 살아 있는 닭의 유통도 전면 금지됐습니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토종닭 유통을 금지했으나 영세농의 피해를 우려해 이달 15일 유통을 제한적으로 허용했는데요. 하지만 유통 허용 당일 부산 기장군의 토종닭 농가에서 AI가 발생하자 17일 다시 유통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정부는 그 대신 농가의 초과 출하량은 수매해 줄 예정입니다.

 이런 조치에도 AI는 더 빨리 확산되고 있습니다. 18일 0시까지 전국에서 도살처분된 닭·오리는 1467만9000마리다. 도살처분 예정인 338만6000마리를 합하면 1806만5000마리에 이르는데요.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에서는 사육하던 황새 2마리가 폐사해 17일부터 동물원이 임시 폐쇄됐습니다. 같은 날 경북 경산에서 발견된 큰고니 사체에서도 AI 바이러스가 확인됐는데요.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8개 시도, 27개 시군에 AI가 퍼진 셈입니다.

 이에 따라 AI 발생 초기에 강력 대응한 선진국을 벤치마킹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달 21일 일본 돗토리(鳥取) 현에서도 철새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발견됐지만 현재 도살처분된 닭·오리는 57만여 마리에 불과한데요. 발견 즉시 위기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으로 올리고 전면적인 방역을 시작해서입니다. 시 단위로 방역대를 설정하고 ‘철새 주의’ 문자만 농가에 보낸 한국과는 결과가 확연히 다릅니다.

 이런 가운데 농식품부가 내년 가축방역예산(1076억 원)을 올해(1126억 원)보다 적게 책정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AI 등 가축 전염병의 위험에 대해 여전히 안일한 판단을 하고 있다는 비난이 나오는데요.

 닭·오리 고기의 소비 위축도 심화되고 있습니다. 18일 이마트에 따르면 이달 15일까지 닭고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 이상, 오리고기는 17% 이상 줄었습니다. 반면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달걀은 16일 기준 특란 한 판(30개)의 평균소매가격이 6365원으로 지난해보다 18.6% 올랐습니다.

손가인 gain@donga.com 기자 · 한우신 기자

‌★그리고...VODA의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