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짠내형’ 김건모, 집에 숨겨둔 소주 300병...어머니 반응은

이슬비 기자
이슬비 기자2016-12-17 01:30:01
공유하기 닫기
’소주 사랑꾼’ 술건모가 그동안 수집해온 소주 300병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놨습니다. 16일 금요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김건모가 엄마의 눈을 피해 옷장 깊숙이 숨겨둔 대형 포대자루를 끌고 나와 모두의 이목을 집중 시켰습니다. 그 속의 물건은 다름 아닌 300병이 넘는 빈 소주병이었죠. 김건모는 화장실에 앉아 그동안 모아온 300개의 소주병 모두를 정성스럽게 세척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를 본 MC신동엽은 “김건모는 모든 주종 중에서 유일하게 소주만 드신다. 아마 드시고 남은 병을 모아 둔 것 같다”고 추측했습니다. 하지만 이를 듣고 있던 김건모 어머니는 “다 먹진 않았을 것이다. 어디서 소주병을 주워 왔을 것이다”며 신동엽-서장훈의 방해공작에도 불구하고 꿋꿋이 아들을 옹호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