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구 폭탄고백 “최순득과 누나·동생, 11년 전에…”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2-16 15:17:49
공유하기 닫기
사진|‘타임슬립 연예사(史) 주간TV’
방송인 조영구가 ‘최순득 친분설’에 대해 또 한번 해명에 나섰습니다.

15일 첫 방송된 케이블 채널 KBS드라마 ‌‘타임슬립 연예사(史) 주간TV‘에 패널로 출연중인 조영구가 장영란의 돌발 질문에 속 시원히 밝히겠다며 다시 한 번 입을 열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조영구는 “많은 분들이 조영구 검찰조사 언제 받냐?는 글들이 올라오는가 하면, 프로그램 윗분들도 하차 고민을 조금 하시는 듯 신경이 곤두서 계신 듯 했다”며 답답한 마음을 내비쳤습니다.

이어 그는 “제가 만나는 부류가 다양하고, 나이가 많으면 누나, 형으로 호칭하며 금방 친해지는 성격이다”며, “최순득씨와는 13년 전 연예인 축구단 송년모임에서 처음 인사를 하고 ‘누나’라고 호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이준석은 “여기까지만 들어도 검찰에서 전화 한통 가겠는데요?”라고 짓궂게 말하자 당황한 조영구“이후 11년 전 최순득 딸 결혼식 사회를 봐줬고, 이후 1년 뒤 돌잔치 사회를 봐준 것이 전부이다”라며 해명해 나섰습니다.

장난끼가 발동한 이준석은 검찰을 빙의한 듯 “그럼 돈은 제값 받으셨습니까?”라고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자 돈은 조금 깎아 줬다는 조영구의 고백이 이어졌습니다. 이에 MC 이승연은 “반대로 어떤 분인 줄 알고 오히려 특혜를 드린 것 아닙니까?”고 말해 촬영장을 초토화 시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