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와중에… 청와대, 직원 포상 추진한다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2-16 10:39:17
공유하기 닫기
연말 공무원 포상 대상자 상신 지시 “대통령 보좌 잘못해 탄핵 와중에 靑까지 굳이 포함돼야 하나” 지적 

동아일보 DB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이 진행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예년과 마찬가지로 내부 공무원들에 대한 연말 포상을 추진하는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청와대 일각에선 “그동안 승진인사도 많이 적체돼 있으니 이번 기회에 승진도 함께 추진하자”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

청와대는 지난달 말 한광옥 대통령비서실장의 지시로 총무비서관실을 통해 각 부서로부터 우수 공무원 포상 관련 상신을 받기 시작했다. 이달 들어 국회가 탄핵소추안 의결을 추진하자 잠시 주춤했지만 최근 다시 강행해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청와대에 파견된 각 부처 공무원과 별정직 등 각급 공무원들 중 10∼20여 명이 포상 대상자로 지정된다. 정부가 연말마다 각 부처 공무원들에 대한 대통령 훈·포장과 국무총리 표창(모범공무원상) 등을 수여해온 터라 청와대의 이런 행보는 언뜻 보기에 큰 문제가 없다.

하지만 이에 대한 반응은 싸늘하다. 청와대 내부에서도 “상을 준다고 해도 반납해야 할 판에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청와대 인사는 “공무원들 사기도 중요하지만 윗분들이 판단을 잘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외부 반응은 더 심하다. 일선 공무원들은 “대통령이 탄핵심판대에 오른 마당에 대통령을 보좌한 비서실, 경호실이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인데 뭘 잘했다고 상을 받는다는 것이냐”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실제로 포상 절차가 진행되면 최순실 게이트의 수사 대상에 오른 부속·총무비서관실, 민정수석실, 경제수석실 등도 포상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전망돼 국민의 분노를 자극할 수 있다. 이런 우려 때문에 일부 부서에서는 “우리는 아예 추천을 하지 말자”는 움직임도 있다.

한편 박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됐기 때문에 올해는 대통령 명의의 훈·포장은 사라지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명의로 수여된다.

김단비 기자 kubee08@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