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섭씨 1억도' 한국 인공태양, 세계서 가장 오래 빛나다

동아사이언스
동아사이언스2016-12-15 11:44:45
공유하기 닫기
KSTAR, 세계 최장 70초간 운전… 핵융합 기술 상용화에 한발짝 더
한국의 인공태양’으로 불리는 핵융합 실험로인 ‘케이스타(KSTAR)’가 70초간 고성능 모드 운전에 성공해 세계 최장 기록을 달성했습니다. 수소연료 1g으로 석유 8t 분량의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핵융합 기술 상용화에 필요한 중요 난관을 국내 연구진이 넘어섰는데요.  국가핵융합연구소는 핵융합 과정에서 고온의 플라스마가 가장 불안하게 요동치는 시간인 ‘마(魔)의 1분’을 넘겨 고성능 운전에 성공하면서 상용화에 근접한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올해 초 중국의 핵융합 실험로 ‘이스트(EAST)’가 처음으로 달성한 운전 시간 60초를 넘어서면서 한중 간 핵융합 실험 전쟁도 치열해지고 있는데요. 박현거 핵융합연구소 KSTAR 연구센터장은 “상용화에 필요한 실험을 대부분 진행할 수 있는 300초 달성에도 한층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핵융합은 태양이 빛을 내는 원리를 모방한 것으로 원자력발전보다 안전하고 효율도 몇 배 높지만 1억 도 이상의 플라스마를 진공 상태에서 제어하는 것이 난제인데요. 한국과 미국, 일본 등 7개국이 함께 2040년 핵융합 기술 상용화를 목표로 상용화 직전 단계 실험시설인 ‘이터(ITER)’를 건설하고 있습니다. ‌ 권예슬 동아사이언스 기자 yskwon@donga.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