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모친 “아들, 게이 루머에 속상해 했어요”

홍세영 기자
홍세영 기자2016-12-15 09:39:31
공유하기 닫기
박수홍이 과거 자신을 둘러쌌던 ‘게이설’소문에 대해 해명합니다.

16일 방송 SBS ‘다시 쓰는 육아일-미운우리새끼’에서는 부산에서 열린 후배의 결혼식에 이어 피로연에 참석한 박수홍의 모습이 담깁니다.

제작진에 따르면 피로연 멤버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박수홍은 자신의 연관검색어에 ‘게이’가 있었음을 언급하며 자신을 둘러쌌던 게이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또한 이를 지켜보는 어머니들은 박수홍의 갑작스런 ‘게이설’이야기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기도 했죠. 박수홍의 어머니는 “수홍이가 그 루머로 많이 속상해 했었습니다. 내게 하소연을 하기도 했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서장훈은 ‘박수홍 게이설’의 배경에 대해 “잘생기고 성격도 반듯한데 스캔들이 없으니까 그런 소문이 났던 것 같다”며 추측하기도 했습니다. 

‌신동엽은 “내가 아는 수홍이는 절대 게이일 리가 없다. 왜냐하면 정말로 여자를 많이 좋아하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습니다.

방송은 16일 밤 11시 20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