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헤니, 미국식 자취생활 공개 ‘일상도 영화’

이슬비 기자
이슬비 기자2016-12-15 09:24:20
공유하기 닫기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다니엘 헤니
‘나 혼자 산다’에서 배우 다니엘 헤니가 손수 리모델링한 아메리칸 하우스를 방송 최초로 공개합니다.

16일 밤 방송 MBC ‘나 혼자 산다’186회에서는 젠틀함의 끝판왕 다니엘 헤니의 영화 같은 일상생활이 공개됩니다. 변함없는 젠틀함으로 출연한 다니엘 헤니는 “미드 ‘크리미널 마인드’ 촬영을 위해 LA살아야 한다”며 미국에 거주 중인 이유를 설명했죠. ‌집을 공개하는 과정에서 다니엘 헤니는 1년에 걸친 작업 끝에 직접 리모델링을 마쳤다며 “너무 힘들었지만, 더 특별한 집이다”고 말해 그의 손길이 닿은 집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다니엘 헤니의 화보 같은 일상 모습이 담긴 스틸이 공개돼 여심을 녹이고 있네요. 스틸 속 다니엘 헤니는 런닝머신 위를 뛰며 운동하고 있는 모습인데요. 그가 한걸음 한걸음 내달리는 모습은 물론이고 운동을 하면서도 떠나지 않는 그의 젠틀한 미소는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을 연상케 하고 있습니다.

‌특히 다니엘 헤니의 화보 같은 일상은 간단한(?) 면도를 하면서 절정으로 치달았습니다. 그는 면도용 크림을 바르고 광고보다 더 광고 같은 모습으로 제작진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는 후문입니다. ‌이 밖에 다니엘 헤니는 10년을 동고동락한 딸 같은 반려견 ‘망고’에게 사랑이 듬뿍 담긴 애정을 표하며 딸(?)바보에 등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