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인들 모두 “난 필러시술 안했다”… 제3의 비선 진료 의혹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2-15 09:05:20
공유하기 닫기
간호장교 “의료용 가글 관저 전달”… 野 “필러 시술 할때도 가글 사용”
김영재 “朴대통령 커터 테러뒤 얼굴 비대칭 심해진다 하소연”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은 ‘제3의 비선 의료진’에 의해 성형 시술을 받았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특히 2014년 1월 신년기자회견, 5월 세월호 유가족 면담 당시 사진 속 박 대통령의 얼굴에서 발견된 멍과 주삿바늘 자국이 논란이 됐다.

 비선 진료 당사자이자 ‘최순실 단골’인 김영재의원의 김영재 원장은 이 사진을 본 뒤 “필러 시술을 받은 듯하다”는 의견을 내놓으면서도 “대통령에게 미용 관련 시술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에게 태반주사 등을 대리 처방한 전 대통령 자문의 김상만 씨(전 녹십자 아이메드 원장) 역시 “성형 시술을 한 적 없다”고 말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이병석, 서창석 전 대통령 주치의, 김원호 전 청와대 의무실장, 정기양 전 피부과 자문의, 신보라 전 청와대 간호장교도 “성형 시술을 한 적이 없다”거나 “성형 시술 자체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들의 증언이 거짓이 아니라면 박 대통령은 ‘제3의 비선 의료진’에게서 성형 시술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 한 성형전문의는 동아일보에 “박 대통령의 사진을 보면 필러 등 성형 시술을 받은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베일에 싸인 ‘제3의 비선 진료’ 인물로는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은 또 다른 전문의 △전 청와대 간호장교 조여옥 대위 △드러나지 않은 또 다른 청와대 의무실 의료진 등이 거론된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문회에 불참한 조여옥 대위가 관저로 들어가 시술을 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신 전 간호장교가 세월호 참사 당일 관저에 있는 박 대통령에게 ‘의료용 구강청결제’를 전달한 것이 미용 시술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손혜원 민주당 의원은 “의료용 구강청결제는 (미용 등 시술로 안면 마비가 일어나) 양치를 못 할 때 쓰라고 의사들이 권한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이 얼굴과 미용에 상당한 신경을 쓰고 있다는 정황들도 증인들을 통해 드러났다. 김영재 원장은 “(박 대통령이) ‘얼굴 비대칭이 자꾸 심해진다’고 하소연했다”며 “박 대통령이 (피부 미용에 쓰이는) 의료용 실 등도 잘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통령 당선 후 2014년 2월경 비서관(이영선으로 추정)이 ‘대통령 얼굴 흉터 부위에 감각이 없어지고 경련이 있으니 봐 달라’고 해 청와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2006년 5월 지방선거 유세 중 커터 칼 테러로 얼굴에 흉터가 남았다. 이후에도 김 원장은 출입 시 신분증을 보여주지 않아도 되는 ‘보안손님’ 자격으로 박 대통령의 피부 트러블, 얼굴 부기 등을 진료하러 몇 차례 더 청와대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김 원장 부인 박채윤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도 동행해 색조 화장품을 소개하기도 했다는 사실도 이날 청문회에서 공개됐다.

김윤종 기자 zoz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