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호건물 사려고, 20년된 서촌 마을공원 팔아버린 청와대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2-14 16:40:06
공유하기 닫기
1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마을마당에 부지 소유권 이전을 반대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곳은 20년간 마을 쉼터 역할을 했지만 최근 청와대가 경호상의 이유로 민간 건물과 맞교환하면서 사라질 처지에 놓였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서울 ‘통의동마을마당’ 사라질 위기
‘대통령 안가’ 1996년 YS가 공원조성… 특별경호지역 민가와 맞교환 매매
매입자, 공원 없애고 상가 신축 추진… 주민들 “쉼터 하루아침에 없애나”  
서울 종로구 서촌마을에는 ‘통의동마을마당’이 있다. 경복궁 서문(영추문) 바로 건너편이다. 426m² 크기의 작은 마을공원이다. 과거 1970, 80년대 대통령 안전가옥(안가)이 있던 곳이다. 고 김영삼 전 대통령(YS)이 취임 후 ‘독재 정부가 사용했던 불필요한 시설을 국민들에게 돌려준다’는 취지의 정책을 시행하면서 1996년 공원으로 바뀌었다. 민주화가 주민들에게 안겨준 ‘선물’인 셈이다.  그러나 20년간 서촌마을의 쉼터였던 통의동마을마당이 사라질 위기에 놓인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청와대와 서울시, 종로구 등에 따르면 최근 청와대는 공원 부지 소유권을 한 부동산 개발 업체에 매각했다. 그 대신 청와대는 이 업체 대표가 갖고 있던 종로구 삼청동의 2층짜리 주택을 매입했다. 거래는 청와대와 업체 대표가 서로의 토지를 맞교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양측 모두 추가로 비용을 보태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등기 이전 절차가 진행 중으로 조만간 통의동마을마당은 해당 업체 소유로 바뀐다.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밝힌 토지 맞교환의 이유는 ‘경호상의 필요’. 삼청동 주택은 부지 면적이 약 670m², 건물 총면적이 약 330m²다. 청와대와 직선거리로 약 50m 떨어져 있다. 청와대와 가깝다는 이유로 민간 건물이지만 평일에도 길목부터 경찰이 출입을 막는다. 대통령경호실 관계자는 “특별경호지역에 있는 건물로 수년간 매입을 검토했다가 이번에 거래가 성사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의동마을마당을 매입한 부동산 개발 업체는 공원을 없애고 갤러리와 카페 등 상업시설 신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회사 측은 공원을 관리하는 종로구에 ‘공원에 있는 정자와 운동기구를 어떻게 처리하면 되느냐’고 문의까지 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서촌 주민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오랜 기간 주민들의 쉼터로 사용해온 공원을 하루아침에 없앨 수 있냐는 것. 서촌 주민과 지역 기업, 자영업자들은 최근 긴급회의까지 열어 대책을 논의했다. 황두진 씨(53·건축가)는 “20년이나 있던 도심 공원을 정부가 말 한마디 없이 없앨 수 있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청와대가 통의동마을마당을 없애려 한 적은 처음이 아니다. 2011년 청와대는 이곳에 경비대원이 머물 건물과 버스 주차장을 지으려다 주민들의 반대에 부닥쳐 포기한 바 있다. 이 때문인지 이번 거래는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채 이뤄졌다. 올 10월 처음 ‘매각설’이 돌자 주민들은 국민신문고와 종로구에 진위를 확인하는 민원을 제기했다. 그러나 종로경찰서와 종로구는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 ‘청와대로 직접 물어보라’는 회신만 보냈다. 물론 청와대는 공원을 없애는 것에 대한 설명이나 공지를 하지 않았다.  주민들은 공원 문제를 관할하는 서울시에도 민원을 제기했다. 하지만 2010년 서울시가 갖고 있던 소유권이 청와대로 넘어간 탓에 시가 나서기도 쉽지 않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에서는 작은 공원 하나도 무척 중요하다”며 “다른 땅과 교환해도 될 텐데 굳이 공원 부지와 맞바꿀 필요가 있을까 한다”고 말했다. 노지현 기자 isityou@donga.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