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시간 수면 후 운전 ‘음주운전’ 과 마찬가지..사고위험 11.5배

김훈기 기자
김훈기 기자2016-12-14 13:34:50
공유하기 닫기
하루 5시간 미만 잠을 자고 운전을 하는 경우 음주운전 만큼의 사고 위험성이 발생한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14일 미국 자동차서비스협회(AAA)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권장한 운전자 일일 7시간 수면보다 적게 잠을 자고 운전을 할 경우 사고 위험성이 크게 증가한다는 조사 결과를 밝혔습니다.

AAA는 일일 6~7시간 수면 후 운전을 할 경우 교통사고 위험성이 1.3배 증가하고 5~6시간 기준 1.9배, 4~5시간 기준 4.3배, 4시간 미만은 11.5배 증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특히 4~5시간 수면할 경우 교통사고 위험성이 4.3배 증가하는데 이 수준은 음주운전의 교통사고 위험도와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AAA는 조사대상 중 97%가 졸음운전이 심각한 문제라는데 동의했으며, 1/3은 지난 한 달간 졸음운전을 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졸음운전 사고를 겪은 운전자의 절반 이상이 사고 발생 전 아무 증상도 느끼지 않았다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CDC는 “미국 운전자의 35%가 일일 7시간 미만 수면 후 운전하고 있어 졸음운전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