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行 안민석…“하루종일 뻗친 끝에 정유라 찾았다”

최정아 기자
최정아 기자2016-12-14 10:19:22
공유하기 닫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14일 ‘비선실세’ 최순실 씨(60·구속기소)의 딸 정유라 씨의 독일 소재지를 파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씨의 행방을 찾아 지난 10일 독일을 방문했다가 13일 귀국한 안 의원은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정 씨의 소재지를 파악했다고 말했습니다.

안 의원은 ‘정 씨의 소재지가 어디냐’는 질문에 “방송에서 밝히는 순간 또 거처를 옮길 것이기 때문에 밝힐 수 없다”며 “검찰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면 내일이라도 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 작업은 전세계 동포들하고 유학생들하고 작업을 같이 하는 것”이라며 “전 세계에 우리 교민들과 유학생들이 없는 곳이 없다. 그래서 소재지를 파악했고, 함께 이 일을 도와주는 교포들하고 유학생들이 소위 말하는 ‘버티기’를 하고 있다”며 이들이 정 씨의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데 검찰이 정유라를 피의자 신분으로 만들어야 체포가 가능하다”면서 “특검에서 빨리 정유라를 피의자 신분으로 만들어서 지금 소재가 파악된 정유라를 체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그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에게는 정유라가 역린(逆鱗)”이라면서 “지금 현재 이 두 사람이 버티고 있지만, 그들의 역린인 정유라가 체포되거나 구속되는 순간 무너진다. 입을 열게 될 거다. 그래서 정유라가 이 모든 게이트에 핵심이고 역린에 해당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안 의원은 정 씨의 소재지와 이를 확인한 과정 등을 묻는 질문에 “밝히기 곤란하다”면서 “검찰이 피의자 신분만 만들어주면 당장 체포할 수 있다는 정도만 말하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