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0억원 복권 당첨된 女, 어려운 가정에 ‘집’ 선물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6-12-13 19:50:02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 | ⓒGettyImagesBank
상금이 수천 억원에 달하는 복권에 당첨된 여성이 희귀병 아동 가정에 도움의 손길을 뻗쳐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고 있습니다.

12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은 복권 당첨금 1억 4800만 파운드(약 2186억원) 중 일부를 희귀병 아동의 집과 치료비에 보탠 한 여성의 이야기를 소개했습니다.

길리안 베이포드는 2012년 유로밀리언(스페인, 영국, 프랑스 등 유럽 9개국이 내놓은 추첨식 복권)에 당첨돼 이같은 거액을 수령했습니다.

그런데 베이포드는 우연히 희귀병에 걸린 아들을 돌보고 있는 제니 맥밀런의 사연을 듣게 됐습니다. 맥밀런의 아들 블레이크는 MECP2 유전자의 이상으로 생기는 ‘레트 증후군’을 앓고 있습니다. 이 병으로 블레이크는 걷지도, 말하지도 못해 24시간 내내 도움이 필요한 상태입니다.

부동산 사업을 하고 있던 베이포드는 집을 구하러 온 맥밀런의 사연을 듣고 그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넸습니다.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는 집과 아들의 치료비를 지원해주기로 결정한 것입니다.

베이포드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맥밀란이 다녀간 이후 몇 주가 지나고 좋은 집이 나와 선물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습니다.

맥밀란은 “내가 베이포드에게 큰 빚을 졌다. 도와주겠다는 말을 들었을 때 너무 감격스러웠다. 앞으로 아들 블레이크를 좋은 환경에서 잘 보살필 수 있게 됐다. 세상을 다 얻은 기분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맥밀란은 다음 달에 베이포드가 선물한 새 집으로 이사 갈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