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를 빛낸 영화배우’ 3위 공유·2위 송강호...1위는

홍세영 기자
홍세영 기자2016-12-13 15:58:23
공유하기 닫기
배우 황정민. 동아 DB
배우 송강호. 동아 DB
배우 공유. 동아 DB
PREVNEXT
1/3
한국갤럽이 지난달 4일부터 25일까지 3주간 전국(제주 제외)의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한 영화배우를 두 명까지 물은 결과(자유응답) 황정민이 21.2%의 지지를 얻어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황정민은 올해 세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가장 먼저 개봉한 ‘검사외전’에서는 검사 ‘변재욱’, ‘곡성’에서는 무당 ‘일광’, ‘아수라’에서는 악덕시장 ‘박성배’로 변신해 강렬한 연기를 펼쳤습니다. 지난해에는 ‘국제시장’, ‘베테랑’으로 각각 천만 이상 관객을 모으며 3위에 오른 바 있습니다.

2위는 ‘밀정’의 송강호(18.4%)입니다. 그는 2014년 故 노무현 대통령의 일화를 다룬 영화 ‘변호인’에서 ‘송우석’ 역으로, 2015년 ‘사도’의 ‘영조’로, 올해 ‘밀정’에서는 조선인 일본 경찰이면서 한편으로는 의열단을 돕는 복합적 인물 ‘이정출’로 관객들을 만났습니다. 매해 개봉작이 각각 한 편뿐임에도 3년 연속 2위를 수성해 그를 향한 팬들의 두터운 신뢰가 다시금 입증됐습니다. 2008년에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으로, 2013년에는 ‘설국열차’, ‘관상’으로 ‘올해의 영화배우’ 1위에 올랐었죠.

3위는 공유(12.7%)로, 올해 여름 목숨 건 부성애 연기를 펼친 ‘부산행’으로 생애 최초 ‘천만배우’가 됐고 이어 선보인 ‘밀정’에서는 의열단 리더 ‘김우진’으로 열연했습니다. 올해 2월 개봉작 멜로 영화 ‘남과 여’에서는 전도연과 함께 호흡을 맞추기도 했습니다. ‘도가니’에 출연했던 2011년 ‘올해의 영화배우’ 5위에 이름 올린 적 있습니다.

4위는 하정우(11.4%)다. 상반기에는 ‘아가씨’의 사기꾼 백작으로 분했고, 8월에는 재난 영화 ‘터널’에서 평범한 가장이자 자동차 세일즈맨 ‘정수’ 역을 맡아 ‘1인극’ 연기로 찬사를 받았습니다. 그는 2013년 흥행작 ’더 테러 라이브’에서도 거의 모든 장면에 등장해 큰 액션 없이도 긴장감 넘치는 원맨쇼를 펼쳐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습니다. 2012년부터 5년 연속 ‘올해의 영화배우’ 5위권에 들어 ‘믿고 보는 배우’로 안착한 것으로 보입니다.

5위는 생애 첫 원톱 주연작 ‘럭키‘로 흥행에 성공한 유해진(10.8%)입니다. 그는 ‘럭키’에서 46세의 냉철한 킬러 ‘형욱’과 32세의 단역 배우 ‘재성’ 등 상반된 두 캐릭터를 오가며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데뷔 20년차인 그는 지금까지 조연으로 출연한 영화들에서 꾸준히 존재감을 키워왔고, 지난해부터는 tvN 예능 ‘삼시세끼 어촌편’을 통해 따뜻하고 수더분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등 친근함을 더하기도 했습니다. 작년 10위에서 5단계 뛰어올랐습니다.

6위에는 이병헌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뒤이어 이정재, 정우성, 전지현, 마동석 등이 7위부터 10위까지 순위에 올랐습니다. 그 밖에는 송중기, 유아인, 최민식, 김혜수, 강동원·설경구, 조진웅, 손예진, 오달수, 곽도원·안성기·라미란 등이 20위권에 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