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이혼 당시 받은 위자료는…” 증언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2-12 10:48:42
공유하기 닫기
MBN ‘아궁이’
MBN ‘아궁이’
MBN ‘아궁이’
사진=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PREVNEXT
1/4
고현정, 이혼 당시 15억 받아…연예계 복귀로 덜 받은 듯
배우 고현정의 결혼과 이혼이 언급됐습니다. 9일 밤 방송된 MBN ‘아궁이’에서는 재벌家와 결혼한 연예인의 이야기가 그려졌습니다. 이날 재벌 3세대의 결혼이 화두에 올랐고 한 기자는 “재벌 3세대의 자유연애를 상징하는 게 배우 고현정이다. 고현정은 前삼성그룹 회장의 외손자와 결혼했다”라며 “고현정은 각 분야의 요리에 능했고, 남편의 비즈니스를 위해 내조를 잘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문을 열었죠. 이어 기자는 “그런데 고현정은 결혼한 지 8년 6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다. 고현정의 이혼을 앞두고 말들이 많았다. 9년 가까이 결혼 생활을 했고, 자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 고현정의 이미지는 엄마라고 생각되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기자는 “이혼을 둘러싸고 억측들과 추측들이 쏟아진다. 이혼 후 연예계에 복귀했기 때문에 이혼으로 언급이 자주 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주영훈은 “재벌가와 이혼을 하면 위자료를 많이 받냐”라고 물었고, 기자는 “항간에 알려진 액수는 15억 원 정도다. 또 다른 소문은 고현정이 이혼 후 활동을 하지 않았냐. 연예계 생활을 허락받아 위자료가 적었다는 말들도 있다”라고 답했습니다. 또한 기자는 “고현정은 위자료를 적게 받았더라도 연예계 복귀가 더 나은 거 같다”라고 말했고, VIP 결혼 전문 매니저 홍소희는 “재벌가와 이혼을 했을 경우 여자 쪽은 갑과 을 중 을이 된다”라며 안타까워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