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헌재 심판·특검 차분하고 담담하게 대응”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2-09 18:04:54
공유하기 닫기
박근혜 대통령. 동아일보 DB
박근혜 대통령은 9일 본인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것과 관련, “저는 국회와 국민의 목소리를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으며 지금의 혼란이 잘 마무리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권한정지를 앞두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위원 간담회에서 “우리나라의 안보와 경제가 모두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저의 부덕과 불찰로 이렇게 큰 국가적 혼란을 겪게 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중으로 닥칠 권한 정지 이후 행보와 관련, “앞으로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서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과 특검의 수사에 차분하고 담담한 마음가짐으로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국무총리 겸 대통령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각 부처 장관들께서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비상한 각오로 합심하여 경제운용과 안보분야를 비롯해 국정 공백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지금의 상황을 바라보고 계신 국민들의 심정을 생각하면 참으로 괴롭고 죄송스러운 마음 뿐”이라고 거듭 사과한 뒤 “공직자들이 마음을 잘 추스르고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국무총리와 장관들께서 잘 독려해 주시고, 국정 현안과 민생안정을 위해 힘과 지혜를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