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길어지고 있다" 그런데 100년에 몇 초씩?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2-09 15:58:14
공유하기 닫기
AP 뉴시스
지구의 자전이 느려지면서 하루가 100년에 2㎳(밀리세컨드·1000분의 1초)씩 길어지고 있다.

7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더럼대학교와 항해력연구소 소속 천문학자들은 기원전 720년부터 2015년까지 3000여 년 동안 발생한 일식, 월식 등 세계의 천문 기록을 분석해 이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이들은 2735년 동안 지구 자전에 생긴 변화를 알아내기 위해 지구가 일정한 자전 속도를 유지한 상황을 가정해 특정한 천문학적 사건이 실제로 관측됐던 장소와 시기의 차이를 계산했다.

천문학자 레슬리 모리슨은 "실제 일식이 발생했던 장소·시간과 지구 자전 속도를 유지했다는 가정 하에 일식이 발생한 장소·시간 사이에 미미하지만 꾸준한 불일치가 있었다"며 "지구의 자전 속도가 변화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구를 공전하는 달의 중력으로 발생하는 조수나 대지 움직임에 따른 지구 회전축의 변화, 핵과 맨틀 사이에 존재하는 전자기력이나 해수면 변화 등의 영향이다.

영국 왕립학회에 따르면 여러가지 서로 다른 힘이 수십년에서 수세기 동안의 지구 자전 주기에 영향을 미치며 한 주기는 1500년을 기준으로 반복되는 것으로 관측됐다.

리즈대학교 소속 지질학자 존 마운드는 "지질학적인 변화는 굉장히 오랜 시간에 걸쳐 일어나기 때문에 인간이 직접 관찰하는 것이 어렵다"면서 "지질 기록에 직접적인 증거도 남기지 않는 지구의 자전과 같은 극도로 작은 효과를 관측하기 위해 폭넓은 연구 결과를 종합한 놀라운 결과"라고 평가했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