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공유♥김고은, 아련하고 달달한 마법 로맨스 스타트

홍세영 기자
홍세영 기자2016-12-09 13:37:36
공유하기 닫기
공유와 김고은이 아련하면서도 애틋한 머리 ‘바닷가 쓰담쓰담’을 선보였습니다. 

공유와 김고은은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이하 ‘도깨비’)에서 각각 불멸의 시간을 살고 있는 신비롭고 슬픈 도깨비 김신 역을, 태어날 때부터 평범하지 않은 19살 고3 수험생 지은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입니다. 
‌‌두 사람은 도깨비와 도깨비 신부라는 ‘상상불가’ 독특한 캐릭터를 무결점 연기로 담아내며 ‘신탁(김신-지은탁) 커플’의 운명적인 로맨스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3회(9일 방송)분에서는 공유가 김고은의 머리를 다정다감하게 ‘쓰담’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부슬부슬 내리는 빗속에서 두 사람이 한 우산으로 비를 피하고 있는 장면. 특히 애잔한 눈빛을 한 공유는 눈물이 그렁한 채 바라보고 있던 김고은의 머리를 살포시 어루만져 줍니다. 김고은의 힘들고 지친 마음을 위로해주는 도깨비 공유의 ‘힐링 손길’을 통해 두 사람의 ‘마법 로맨스’가 시작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공유와 김고은의 ‘애틋한 쓰담쓰담’ 장면은 지난 10월 26일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에서 촬영됐습니다. 이 장면은 도깨비 공유와 도깨비 신부 김고은의 감정선이 무엇보다 중요했던 터. 두 사람은 장면을 촬영하기 전부터 서로에게 시선을 떼지 않은 채로 대사를 꼼꼼하게 맞춰 보는가 하면, 움직이는 동선과 제스처까지 체크하는 등 각별한 호흡을 드러냈습니다.

더욱이 이날 촬영에는 부슬부슬 내리는 비를 실감나게 표현하기 위해 살수차가 동원되는 등 공을 들였던 상태. 공유와 김고은은 차분하게 감정을 다잡았고 이어 쏟아지는 물줄기 속에서 NG 한 번 없이 ‘OK’사인을 받아냈습니다. 캐릭터에 완벽 빙의 된 두 사람의 남다른 연기 열정과 제작진들의 고군분투가 그림 같이 아름다운 ‘심쿵 명장면’을 완성했던 셈이죠.

제작진은 “공유와 김고은은 웃음을 머금은 화사한 자태부터 설명이 필요 없는 연기력과 뛰어난 표현력까지, 기분 좋은 ‘힐링 에너지’를 발산하고 있다. 두 사람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현장에 힘이 되고 있다”라며 “3회부터는 도깨비와 도깨비 신부의 신비롭고도 미묘한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그려진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