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준, 예비신부 소율에 “평생 사랑하고 싶다”

이슬비 기자
이슬비 기자2016-12-08 14:02:27
공유하기 닫기
사진|채널A ‘싱데렐라’
‘싱데렐라’에서 문희준이 예비신부 소율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합니다.

최근 진행된 채널A ‘싱데렐라’ 녹화에서 출연진들이 “(문희준이 결혼한다는) 반가운 소식을 들었다”고 운을 떼자 이수근은 “속상하다. (싱데렐라) 식구인데 우리에게 먼저 알려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는데요.

이에 문희준은 “어머니도 알게 된지 얼마 안됐다”며 “누구보다 20년간 함께한 팬들에게 먼저 알리고 싶었다”고 심경을 드러냈죠. 이어 그는 “지난번 녹화에서 '내가 도시락을 싸다 줬다’고 말한 그 친구다. (소율이) 뮤직비디오 촬영할 때 도시락을 싸서 줬다”고 말했습니다.

문희준은 “2013년 컴백하는 한 가요 프로그램에서 (소율을) 처음 봤는데, 교복 입은 모습을 보고 어떤 가수의 팬들로 생각했다”며 “무대에서 노래 부르는 모습을 보고 가수인 것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한석준이 “어떻게 고백했느냐”고 묻자 문희준은 “반한 계기가 있다. 내가 다이어트로 힘들어 하고 있을 때였다. 그 친구(소율)가 힘들게 박스를 끌고 오더라”며 “다이어트에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직접 끓인 1.5리터 10개의 우엉차였다”고 말해 출연진의 부러움을 샀습니다. 이어 문희준은 “더운 여름에 땀을 뻘뻘 흘리는 (소율의) 모습 주위가 뿌옇게 보였다”며 고백했습니다.

김태우가 “무엇을 제일 하고 싶은가”고 묻자 문희준은 “평생 사랑하며 살고 싶다”고 말해 출연진의 질투 섞인 야유를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