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스타’ BEST 고영태 WORST 이완영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2-08 11:02:06
공유하기 닫기
7일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 스타’는 한때 최순실 최측근 고영태 씨와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었습니다. 고영태 씨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2차 청문회에서 다른 증인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원들의 질문에 시원스럽게 답했습니다.

사진=동아일보DB
고영태 씨는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최순실의 수행비서 같았다”고 폭로하는 한편, “(최순실 씨와) 막말과 돈 문제 때문에 싸웠다” 등 최 씨와의 관계도 서슴없이 밝혔는데요.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고영태의 “(김종은) 최순실의 수행비서 같았다” 발언이 담긴 네이버 TV캐스트 영상에 “진짜 시원시원하네. 저게 사람의 상식적인 답변 아니냐. 청문회장 증인들 중 저 사람만 사람이다. 계속해서 솔직한 증언 부탁한다(호*)”, “고영태, 용기 내줘서 고맙다. 사이다 발언이었다(김**)” 등의 의견을 남겼고, 누리꾼들의 큰 공감을 얻었습니다.

고영태 씨의 청문회 관련 기사에도 “고영태 그냥 다 불어라. 너의 잘못은 다 사라지지 않겠지만, 진짜 지금보단 훨씬 나아질 거고 국민들은 고마워할 것(bliz****)”이라는 의견이 큰 공감을 얻었습니다.



이와 반대로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은 청문회장에서 증인들에게 다소 뻔한 질문과 답변을 해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았습니다.

이완영 의원은 2차 청문회에서 고영태 씨에게 “아직도 최순실을 좋아하냐”고 묻는 한편, “검찰에서 다 말했다”는 장시호의 무성의한 답변에도 “네”라고 바로 수긍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에 가수 이승환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이완영 의원의 발언을 비판했습니다. 이승환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와 이완영 의원 간의 질의응답 영상 및 기사를 올리면서 그의 과거 발언을 폭로했습니다.

이승환은 “(이완영 의원은) 백남기 농민 사건 때는 ‘총으로 쏴 죽여도’ 운운해 ‘막말 제조기’ 별명을 얻었다”면서 “지역구인 성주에 사드 배치 졸속 강행 발표가 나자 반발했지만, 곧 청와대 편으로 돌아서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비는 마음으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워 할’ 진박임을 증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