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 고집 朴대통령…최순실, 일요일마다 靑 프리패스”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2-08 09:34:12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 DB
최순실 게이트... 靑 전직 조리장, 여성동아 인터뷰

 국정 농단의 몸통 최순실 씨(60·구속 기소)가 박근혜 대통령 임기 초반 매주 청와대를 출입하며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47·구속 기소) 등 ‘문고리 3인방’과 회의를 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또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당일 평소와 다름없이 청와대 관저에서 혼자 점심과 저녁 식사를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08년 서양요리 담당 조리장으로 청와대에 들어가 올 7월까지 근무한 A 씨(44)는 여성동아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A 씨는 “임기 초 이영선 전 제2부속실 행정관이 매주 일요일 최 씨를 픽업해 ‘프리패스’로 들어왔다”며 “최 씨가 온다고 하면 ‘문고리 3인방’이 관저에서 대기하고 있었고 조리장도 3명이 대기했다”고 말했습니다.

 A 씨에 따르면 최 씨는 청와대에 오면 관저에서 정 전 비서관,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과 함께 회의를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거의 동석하지 않았습니다. A 씨의 이 같은 증언은 최 씨가 박 대통령 임기 초반부터 검문 없이 청와대를 드나들며 국정에 개입했다는 그동안의 의혹들을 확인해주는 것입니다.

 A 씨는 회의가 끝난 뒤 최 씨가 조리장들에게 음식까지 주문해 먹고 갔다고 전했습니다. 최 씨는 늘 일본 요리 ‘스키야키’(일본식 전골요리)를 즐겼다고 합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집에 돌아갈 때면 늘 김밥을 싸달라고 요구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청와대 김밥’을 챙겨간 셈입니다. ‘문고리 3인방’은 최 씨가 돌아간 뒤 한 명씩 돌아가며 저녁 식사를 해 모든 정리를 마치면 오후 10∼11시쯤 됐다고 A 씨는 전했습니다.

 A 씨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이 평소처럼 관저에서 점심과 저녁 식사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식사하는 모습을 직접 본 것은 아니지만 점심과 저녁 식사시간에 1인분의 음식이 들어갔고, 그릇이 비워져 나왔다는 건 확실하다”고 말했습니다. A 씨는 당시 주방에서도 세월호 참사 소식을 알고 있었지만 박 대통령의 식사 일정에 갑작스럽게 변동이 있었던 적은 없었기 때문에 예정대로 관저에서 1인분의 식사를 준비해 차려냈다고 설명했습니다.

 식사 장소 등을 봤을 때 박 대통령은 평소에도 대부분의 시간을 관저에서 보낸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에서 A 씨는 박 대통령이 특별한 일정이 없는 날에는 이날처럼 관저에서 혼자 식사했다고 말했습니다. 국무회의나 수석비서관회의 등이 있을 때만 본관으로 나갔다가 관저로 돌아오기 때문에 식사도 본관 주방 대신 관저 주방에서 주로 준비했다는 것입니다. 그는 “(박 대통령은) 혼자 먹는 것이 가장 좋다고 하는 분”이라며 “TV를 보며 혼자 식사하시는 게 일반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민경 holden@donga.com 기자·김도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