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닫은 강정호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받겠다”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2-06 17:19:22
공유하기 닫기
음주운전 물의를 일으킨 메이저리거 강정호(29,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경찰 조사를 위해 출두했습니다.

강정호는 6일 오후 2시 45분께 서울 삼성동 강남경찰서에 도착했지만 취재진의 질문에는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 죄송하다”고만 짧게 답한 뒤 곧바로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앞서 두 차례 음주전적과 운전자 바꿔치기 시도, 거짓 진술 등에 대해서는 일절 입을 열지 않았습니다.

한편, 강정호는 앞서 지난 2일 음주 상태에서 자신의 BMW 승용차를 몰고 숙소인 삼성동 한 호텔로 향하던 도중 삼성역 사거리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후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및 사고후 미조치)로 불구속 입건됐습니다.

당시 강정호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84%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동=송치훈 기자

사진=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