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전경련 기부금 중지하겠다”

박예슬 기자
박예슬 기자2016-12-06 13:49:12
공유하기 닫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기부금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그는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삼성에서 전경련에 지원금 내는 것 중단하겠다고 약속하라”고 하자 “그러겠다”고 답했습니다. 할아버지 이병철 삼성 창립회장이 만든 전경련을 3대 째인 이 부회장 선에서 끊겠다는 선언입니다.  이날 질문은 이재용 부회장에게 집중적으로 쏟아졌습니다. 오후 질문자로 나선 하태경 의원은 “선진국으로 가기 위해 전경련을 해체하고 소외된 이웃을 돕는 정말 바른 재단을 만들어야 한다”며 “이재용 부회장부터 전경련 해체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몰랐다는 것,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미리 막아내지 못했다는 게 죄”라며 “공소장을 보니까 재벌이 혜택을 받은 게 있다. 소상공인은 그러지 못하지만 재벌은 세무조사를 피해 갈 능력, 로비 능력을 갖고 있다. 세무조사가 두려워서 그랬다는 것은 (재벌이) 피해자가 아니라 마땅히 내야 할 세금을 면제받기 위해서, 협조자였다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국정농단 세력에 삼성이 협력한 게 맞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이재용 부회장은 “법적이든 도덕적이든 책임질 것이 있으면 다 책임지겠다”며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다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이 부회장은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경련 해체에 동의하느냐”고 묻자 “개인적으로 전경련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전경련은 선대 회장인 이병철 삼성 창립자가 박정희 전 대통령의 군사 쿠데타를 계기로 만든 경제재건촉진회가 전신입니다. 1961년 박 전 대통령이 부정축재한 기업인들을 구속하자 이병철 회장이 국가 산업정책에 협조하겠며 경제재건촉진회를 만들었죠. 이병철 회장은 1961년부터 1962년까지 전경련 초대 회장을 맡았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