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외교장관, '한국 대통령 이름은?' 질문에 "기분나빠" 퇴장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6-12-05 17:56:34
공유하기 닫기
영국의 외교부 장관이 생방송 인터뷰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묻는 돌발 질문에 답변하지 못하고 불쾌감을 표하며 자리를 떠나버렸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부 장관은 4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뉴스와 생방송 원격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이 방송에서 프로그램 진행자인 더모트 머나간은 “난처한 상황에 빠진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아느냐”고 질문했습니다.

이에 존슨 장관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아, 음…우리는 세계 정상들에 대한 ‘펍 퀴즈’(pub quiz)를 할 준비가 안 됐다”고 말했습니다. 펍 퀴즈란 술집에서 하는 퀴즈놀이를 말합니다.

그러나 존슨 장관은 앞서 프랑스 외교장관의 이름을 물었을 때는 불어로 “몽 아미(나의 친구)”라고 반가워하며 ‘장마르크 에로’라고 정확하게 답했습니다.


존슨 장관은 위기를 농담으로 모면하려는 듯 “당신을 펍(술집)으로 정중히 초청한다. 그때 이런 대화를 더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는 지금 기분이 매우 나쁘다. 내가 당신에게 계속 답변하면 당신은 더 많은 질문을 할 것이다. 나중에 보자"라고 말한 뒤 카메라 밖으로 사라져 버렸습니다.

존슨 장관이 갑작스럽게 떠나버리자 진행자는 “답을 원하지 않느냐. 그녀를 만나게 될지도 모른다. 한국의 대통령 이름은 박근혜”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진행자는 지난 9월 영국 노동당 의원 에밀리 손베리와 인터뷰를 할 때도 프랑스 외교장관의 이름과 박근혜 대통령의 성별을 물어 당황하게 만들었습니다.